"왜 우리 여성 일행에 말 걸어"..집단 난투극 벌인 20대 실형

박효주 기자 입력 2022. 8. 16. 07:44 수정 2022. 8. 16. 12: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신의 여성 일행에게 말을 걸었다는 이유로 다른 친구들까지 불러 집단 난투극을 벌인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은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성 A씨에게 징역 8개월,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자신의 여성 일행에게 말을 걸었다는 이유로 다른 친구들까지 불러 집단 난투극을 벌인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은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성 A씨에게 징역 8개월,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법원은 함께 기소된 A씨 일행 3명에게는 300만~900만원의 벌금형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12월 울산 남구의 노상에서 자신의 여자 일행에게 말을 걸었다는 이유로 상대방 일행 4명과 말다툼을 벌이다 맞게 되자 이에 격분, 전화로 B씨 등 자신의 일행 4명을 불러 집단 난투극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피고인들은 상대방 얼굴 등을 발과 주먹으로 마구 때려 각각 전치 2주에서 4주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특수강도죄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집행유예 기간에 이같은 범죄를 저질렀다.

B씨는 지난 2020년 11월 말부터 지난해 2월까지 오피스텔을 통해 성매매를 알선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A피고인은 집행유예 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폭력의 정도와 피해자들의 상해가 매우 중한 점, 다른 상해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점 등을 종합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관련기사]☞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母 집까지 팔아 사업…"10억 날렸다" 헬스 트레이너의 고민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