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포' 뗀 GS, IBK에 완승.. 컵대회 준결승행

최병규 입력 2022. 8. 16. 05: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컵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GS는 15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컵대회 여자부 A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IBK를 3-0(25-22 25-18 25-17)으로 제쳤다.

GS는 IBK를 2연패에 빠뜨리면서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범실의 경우 GS가 11개, IBK는 갑절인 22개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0 승.. 여자배구 A조 최소 2위
강소휘 등 공백 조직력으로 메꿔
GS칼텍스 유서연(왼쪽)이 15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쳐내기로 득점하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컵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GS는 15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컵대회 여자부 A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IBK를 3-0(25-22 25-18 25-17)으로 제쳤다. GS는 IBK를 2연패에 빠뜨리면서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여자부 A조는 세 팀 가운데 상위 2개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IBK는 지난 13일 흥국생명과의 개막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이날 2패째를 당하면서 3위를 확정했다. 나란히 1승씩 거둬 4강 티켓을 확보한 흥국생명과 GS는 17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위를 놓고 맞붙는다.

GS는 이번 대회에 풀전력을 내보내지 못했다. 세터 안혜진, 리베로 한다혜가 대표팀에 차출된 데다 ‘주포’ 강소휘는 수술 때문에 빠졌다. 반면 IBK는 김희진, 김수지 등 주요 전력 대부분이 출전했다. 결국 경기는 조직력에서 갈렸다.

시소게임 끝에 첫 세트를 가져온 GS는 서브 리시브가 흔들린 IBK를 상대로 초반부터 점수 차를 벌린 끝에 2세트마저 낚아챘다. 2세트 공격 성공률이 35%에 그칠 정도로 공격 루트가 보이지 않자 IBK는 세터를 이솔아에서 이진으로 교체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3세트에서도 비슷한 흐름 속에 주도권을 잡은 GS는 세트 초반 점수 차를 그대로 유지하며 별다른 위기 없이 경기를 끝냈다. 권민지가 공격 성공률 54.54%로 19점을 올렸고, 유서연이 15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범실의 경우 GS가 11개, IBK는 갑절인 22개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