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척대는' 맨유, 반복되는 영입 실패에도 다시 또 도전. 이번 타깃 오바메양

이원만 입력 2022. 8. 15. 23: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럽 이적시장에서 점점 '기피 구단'이 되어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또 다시 선수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대중매체 더 선은 15일(한국시각) '절박해진 맨유와 에릭 텐하흐 감독이 전 아스널 캡틴 오바메양의 영입을 놓고 첼시와 전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또한 오바메양이 첼시가 아닌 맨유를 선택해야 한다는 것도 문제다.

맨유는 비시즌 동안 계속 여러 선수들의 영입을 추진했으나 계속 실패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유럽 이적시장에서 점점 '기피 구단'이 되어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또 다시 선수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번 타깃도 실패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첼시가 막강한 자본을 바탕으로 먼저 영입을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후발 주자 맨유가 첼시를 제칠 만큼 파격적인 조건을 보여줘야 한다. 맨유가 눈독을 들인 대상은 바로 바르셀로나의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다.

영국 대중매체 더 선은 15일(한국시각) '절박해진 맨유와 에릭 텐하흐 감독이 전 아스널 캡틴 오바메양의 영입을 놓고 첼시와 전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2022~2023시즌 개막과 함께 참담한 수준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리그 최하위로 곤두박질 쳤다. 개막 후 2경기에서 모두 패했는데, 특히 필드골을 1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브라이튼과의 개막전에서 1대2로 패했지만, 1골은 상대의 자책골이었다. 브렌트포드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는 0대4로 무득점 참패를 당했다.

이런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텐 하흐 감독은 열심히 스트라이커 영입을 추진 중이다. 이적을 요청하며 제대로 훈련을 하지 않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입 작업은 계속 실패로 돌아가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다시 오바메양을 타깃으로 삼았다. 관건은 첼시와의 지출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느냐다.

또한 오바메양이 첼시가 아닌 맨유를 선택해야 한다는 것도 문제다. 맨유는 비시즌 동안 계속 여러 선수들의 영입을 추진했으나 계속 실패하고 있다. 이미 지난 시즌 리그 6위로 챔피언스리그에 오르지 못한데다 텐 하흐 감독이 새로 부임했음에도 팀내 불화가 계속 이어지는 듯한 모습이 노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어수선한 분위기의 구단에 선수들은 가고싶어하지 않는다. 맨유는 이제 매력이 없는 팀이 되어버렸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이웃집 70대 할머니가 北 간첩..“더 늙어 보이려 생니까지 뽑아”
“‘가세연’, 김건모 재산 빼앗으려 했다”
촬영장에 괴한 침입해 모델 집단 성폭행..男스태프들도 피해 입어
“대낮에 도심 한복판서 국민MC 딸 유괴” 충격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