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풍' 김민재 "내 사람만 아끼며 살 것"..김향기 '미소' [별별TV]

이상은 기자 입력 2022. 8. 15. 2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 김민재의 말에 김향기가 미소를 지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는 유세풍(김민재 분)과 계지한(김상경 분)이 학대당한 아이 사건으로 다투는 모습이 담겼다.

유세풍은 조대감 집에 다녀온 후 계지한에게 "그 댁 명문가라더니 순 콩가루 집안 같던데요. 비싼 벼루에 맞아 죽을 뻔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상은 기자]
/사진=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방송화면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 김민재의 말에 김향기가 미소를 지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는 유세풍(김민재 분)과 계지한(김상경 분)이 학대당한 아이 사건으로 다투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유세풍은 학대로 고통받는 석철이를 보고 걱정했고, 그를 집에 데려다주기 위해 또 한 번 계지한과 다퉜다. 유세풍은 "남일이 아니라 어른이 할 일이다"라며 학대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대감집으로 향했다.

유세풍은 조대감 집에 다녀온 후 계지한에게 "그 댁 명문가라더니 순 콩가루 집안 같던데요. 비싼 벼루에 맞아 죽을 뻔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계지한은 "조대감이 좀 다혈질이지"이라고 말했다.

유세풍은 회상하며 "이복형제들은 뭔 지는 몰라도 석철이를 잡아먹을 듯이 굴었습니다. 부인께서 계신데 첩실이 버젓이 돌아다니질 않나"라며 의문을 품었다. 계지한은 "그보다 더한 콩가루 집안이 얼마나 많은데 순진한 척이야. 넌 나중에 안 그럴 것 같냐"라며 비웃었다.

유세풍은 "그럼요. 혼인을 안 했으면 안 했지. 하게 되면 제 사람 하나만 평생 아끼며 살 겁니다"라고 고백했고, 이를 들은 서은우(김향기 분)는 미소를 지었다. 이에 계지한은 "살아봐라. 네 마음과 뜻대로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수해 복구 현장서 포착된 배우..김혜수도 '칭찬'
'BTS 극찬' 임진모, 32세 뇌종양 子 사망에 '많이 못해줬는데..'
프리지아, 이건 짝퉁 아니지? '5억 롤스로이스 샤넬' 명품ing
AOA 출신 초아, 수영복 입고 화끈한 휴가 즐기기
현아, 속옷만 입고 셀카를? 파격 노출 패션
'엄태웅 아내' 윤혜진 '매일 세끼 밥하기..징글징글'
이상은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