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북부 비 지나가..남부는 내일 새벽부터(종합)

이재영 입력 2022. 8. 15. 21: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 쪽에서 내려온 정체전선 영향으로 15일 오후 8시 30분 현재 수도권·강원·충남북부에 비가 내리고 있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엔 한때 시간당 30㎜ 내외로 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현재는 수도권에서 가평·포천 등 경기북부와 안성·양평·평택 등 경기남부 일부 지역에 시간당 5㎜ 정도로만 비가 오고 있다.

16일 오전이 되면 강원동해안·충청·경북북부도 비가 멎고 오후에는 남부지방 대부분에서 비가 멈추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구름대 이동속도 빨라 수도권 오늘 내 비 멎어
서해서 비구름대 계속 유입..충청남부·전북 강한 비
전국 대부분 지역서 강풍까지..피해 없도록 대비해야
비오는 퇴근길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11일 오후 광주 서구 광천동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퇴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수도권에 머물며 많은 비를 뿌린 정체전선이 남부지방으로 남하하면서 12일 오전까지 광주와 전남에 최고 100㎜ 비가 내릴 예정이다. 2022.8.11 u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북한 쪽에서 내려온 정체전선 영향으로 15일 오후 8시 30분 현재 수도권·강원·충남북부에 비가 내리고 있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엔 한때 시간당 30㎜ 내외로 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현재는 수도권에서 가평·포천 등 경기북부와 안성·양평·평택 등 경기남부 일부 지역에 시간당 5㎜ 정도로만 비가 오고 있다.

비구름대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서울과 경기북부에 더는 비가 세차게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수도권 강수는 이날 안에 끝날 것으로 전망된다.

비구름대 남진에 맞춰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호우특보와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 호우예비특보는 해제됐다.

서울·인천·경기북부 총 강수량은 5㎜ 내외이고 경기남부·강원영서중부·강원영서북부는 5~40㎜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16일 새벽에는 남부지방 전체와 제주로 강수지역이 옮겨가겠다.

16일 오전이 되면 강원동해안·충청·경북북부도 비가 멎고 오후에는 남부지방 대부분에서 비가 멈추겠다. 다만 남해안과 제주는 밤까지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17일에는 새벽과 낮 사이 전남과 경남, 아침과 낮 사이 경북 일부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제주는 17일 저녁까지 강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상에서 남북으로 폭 좁고 동서로 긴 비구름대가 점차 유입되면서 충청남부와 전북에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대전기상청은 오후 8시께 충남북부서해안부터 비가 세차게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15일 늦은 오후부터 17일까지 강수량 예상치는 충청남부와 남부지방(경상동해안 제외) 30~100㎜(충남남부·호남·경남남해안 많은 곳 150㎜ 이상), 충청북부 20~80㎜, 경상동부(경남남해안 제외)·제주·울릉도·독도 10~60㎜다.

16일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에 순간풍속이 시속 55㎞를 넘는 강풍이 불겠다.

특히 중부서해안에는 15일까지 바람의 순간풍속이 시속 70㎞을 넘고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는 16일 오전까지 시속 90㎞ 이상이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8~32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내륙은 비가 그친 뒤 체감온도가 최고 33도 내외에 달할 정도로 기온이 올라 폭염특보가 재발령될 수 있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4도와 30도, 인천 24도와 28도, 대전 25도와 32도, 광주 25도와 28도, 대구 26도와 31도, 울산·부산 27도와 29도다.

jylee24@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