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탄핵도 당원투표 하자는 이재명

이유정 입력 2022. 8. 15. 19:08 수정 2022. 8. 16. 0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15일 당원 및 지지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수렴하는 '온라인 플랫폼' 구상을 소개했다.

"정당 의사결정 과정에 당원들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설명이지만 강경 지지자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그러면서 "플랫폼을 만들면 된다. 이를 통해 당원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당원들에게 정보 전달을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당 일각에서는 이 같은 구상이 권리당원들의 목소리를 지나치게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의견수렴 '온라인 플랫폼' 구상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15일 당원 및 지지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수렴하는 ‘온라인 플랫폼’ 구상을 소개했다. “정당 의사결정 과정에 당원들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설명이지만 강경 지지자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순천대에서 연 토크콘서트에서 “(당원들이) 당이 뭘 하는지 전부 언론을 통해 보는데, 언론은 ‘게이트’ 역할을 하면서 자기들이 필요한 것만 통과시키거나 살짝 (다른 내용을) 붙여 통과시킨다”며 “국민들이 당과 소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플랫폼을 만들면 된다. 이를 통해 당원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당원들에게 정보 전달을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지난 1일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자”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하지만 당 대표가 되면 플랫폼을 가동하겠다는 구상은 여전하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이다.

이 후보는 당원 청원제도, 당원 투표제도도 활성화할 방침이다. 그는 “당원들이 당에 청원도 하고, 당의 중요한 결정에 대해 투표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특검을 할까요’ ‘탄핵을 할까요’에 대해 투표하고, 하지 말라고 하면 안 하면 되지 않느냐”고 했다.

당 일각에서는 이 같은 구상이 권리당원들의 목소리를 지나치게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기소 시 당직 정지’ 내용을 담은 당헌 80조 개정도 개딸(개혁의 딸)들이 청원게시판을 통해 불을 붙이지 않았느냐”며 “종합적이고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까지 당원투표에 맡기는 것은 신중하게 생각해볼 문제”라고 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