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당대표 선거 중도하차.."가장 낮은 곳에서 돕겠다"[상보]

박정민 입력 2022. 8. 15. 1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강훈식 후보가 15일 중도하차를 선언하며 "남은 두 분 중 누가 되더라도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강 후보의 깜짝 사퇴로 민주당 당대표 선거는 이재명·박용진 후보의 일대일 구도로 재편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우 낮은 인지도에 한계 느껴"..박용진 "이제는 1대1 구도"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강훈식 후보가 지난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강훈식 후보가 15일 중도하차를 선언하며 "남은 두 분 중 누가 되더라도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족한 저를 공개 지지해 준 김영춘, 임종석, 조응천, 어기구, 장철민 의원, 그리고 무명의 강훈식을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끌어주신 지지자 여러분의 목소리를 잊지 않겠다"며 당대표 도전을 멈추더라도 민주당을 더 젊고 유능하게 만들기 위한 고민은 계속되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퇴 이유와 관련해서는 "국민적 인지도가 매우 낮다는 부분에 스스로 한계를 느꼈다"며 "파란과 이변을 만들어 새로운 활력을 만들어보려 했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는 전날(14일)까지 권리당원 투표 누적 득표율 6.83%를 획득하며 경쟁자인 이재명(73.28%)·박용진(19.90%) 후보에 비해 꾸준한 열세를 보여왔다.

이날 강 후보의 깜짝 사퇴로 민주당 당대표 선거는 이재명·박용진 후보의 일대일 구도로 재편됐다. 박 후보는 강 후보의 사퇴 소식이 알려진 후 페이스북을 통해 "어깨가 무거워졌다. 이제 경선은 1대1 구도로 전환됐다"며 "미래세대인 97세대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왼쪽부터), 강훈식, 박용진 후보가 지난 9일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