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비 부담에 한숨.. 고유가에 잘나가는 중고차 따로 있다

김창성 기자 입력 2022. 8. 15. 06: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계속된 고유가 여파로 중고차시장에서 인기 차종과 비인기 차종의 분위기가 극명히 갈리고 있다.

인기와 비인기를 가르는 기준은 '유지비'다.

15일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연합회)의 8월 중고차 시황에 따르면 고유가 영향으로 연료에 따른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다.

연합회 관계자는 "고유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연료비 부담을 느낀 운전자들이 가솔린, 디젤 연료보다 저렴하거나 연비가 좋은 하이브리드, LPG, 전기차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고유가에 연료비 부담을 느낀 이들이 중고차시장에서 하이브리드·LPG·전기차를 주목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들이 충전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근 계속된 고유가 여파로 중고차시장에서 인기 차종과 비인기 차종의 분위기가 극명히 갈리고 있다. 인기와 비인기를 가르는 기준은 '유지비'다.

15일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연합회)의 8월 중고차 시황에 따르면 고유가 영향으로 연료에 따른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다.

하이브리드, LPG, 전기차 등 친환경차는 강세를 보인 반면 휘발유(가솔린)와 경유(디젤)를 연료로 하는 세단은 소폭 하락했다.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는 SUV, 미니밴 모델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IG 하이브리드(2018년식 프리미엄 등급)의 경우 같은 연식 등급의 가솔린 모델보다 300만~600만원이 비싼 25500만~2800만원의 시세가 형성됐다.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경우 N 등급이 1950만~2200만원이다.

SUV, 미니밴은 사계절 꾸준한 인기다. 여름 휴가철과 곧 가을 야외 나들이 시기로 이어지는 만큼 찾는 이가 더 늘었다

2018년식 기준 현대차 싼타페TM은 2.0 디젤 프리미엄 등급이 2200만~2450만원, 팰리세이드는 2.2 디젤 프리스티지 등급이 3450만~3600만원이다.

기아 더 뉴 쏘렌토는 2.0 디젤 프레스티지 등급이 2000만~2300만원까지, 올 뉴 카니발은 9인승 디젤 럭셔리 등급이 1800만~2000만원까지 시세가 형성됐다.

다만 르노코리아자동차 QM6는 2.0 가솔린 LE 등급이 소폭 하락해 1550만~1700만원, 같은 등급의 LPi 모델은 150만원이 비싼 시세를 형성했다.

쌍용자동차 티볼리는 1.6 가솔린 LX 등급이 1480만~1550만원, 렉스턴은 2.2 마세스티 등급이 2000만~2300만원이다.

연합회 관계자는 "고유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연료비 부담을 느낀 운전자들이 가솔린, 디젤 연료보다 저렴하거나 연비가 좋은 하이브리드, LPG, 전기차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회는 국토교통부 인가 정식 자동차매매단체로 정부 전산망에 신고되는 실제 중고차 거래 빅데이터에 기반한 시세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

[머니S 주요뉴스]
1인당 870병씩 마신 절대강자 '참이슬'… 뒤쫓는 '처음처럼'
"6990원도 남는다" vs "생닭만 4500원"… 치킨값 진실은?
"유니콘은 아니었나봐"... 쏘카, 공모가도 낮췄어도 일반 청약 참패
침수되면 수리비만 차 1대 값… 고유가에도 망설여지는 전기차
비트코인, 美 생산자 물가 둔화 속 오름세… 2만4000달러대 거래
홈플러스발 치킨전쟁…"6990원에도 남아" vs "어디서 약을 파냐"
"한국, 일본제국령 조선"… 애플, '시리' 만행 하루 만에 정정
"테슬라 주식 안 판다"던 머스크, '9조' 매각… "트위터 강제인수 대비"
보험사들 물폭탄 맞았다… 침수차 손해액, '1000억원' 육박
[영상] '우르르쾅' 백두산 폭발한 줄…관광 갔다 날벼락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