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에 홀로 리시브 연습..'배구 여제' 김연경 완벽 복귀전 비밀

안영준 기자 입력 2022. 8. 15. 0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김연경이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권순찬 감독은 "팀으로서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 김연경을 향한 공의 높이도 잘 맞지 않았다"고 아쉬워하면서도 "그래도 김연경의 수비는 참 좋았다. (김)연경이가 야간에 스스로 나와서 홀로 리시브 훈련을 많이 했다. 경험을 통해 자신에게 목적타가 올 것이라는 걸 예상했고, 그에 대해 철저히 대비하고 신경을 쓰더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흥국생명, KOVO컵 첫 경기서 IBK에 3-1 승리
코로나 확진자 발생 등 악조건 속에서도 명성 입증
흥국생명의 김연경(KOVO제공)

(순천=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김연경이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여기엔 팀 훈련을 온전히 소화할 수 없는 상황서 홀로 리시브 훈련을 해 두었던 '배구 여제의 노력'이 숨겨져 있었다.

흥국생명은 지난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2022 순천·도드람 KOVO컵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이겼다.

2020-21시즌을 마치고 V리그를 떠나 중국으로 향했던 김연경은 지난 6월 흥국생명과 계약을 맺고 다시 국내 무대로 돌아왔다.

김연경이 뛴다는 소식에 개막전은 판매 시작 20분 만에 매진될 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현장은 김연경을 연호하는 팬과 그의 이름이 적힌 플래카드로 가득했다.

뜨거운 관심은 감사한 일이나 복귀 후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여야 하는 김연경에겐 자칫 부담일 수도 있었다.

김연경은 지난 1월 중국 무대에서의 시즌을 마친 뒤 이번 대회 전까지 약 7개월 동안 실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심지어 중국에서 뛴 기간도 고작 두 달짜리 간소화된 리그였다. 이후 감각 유지를 위해 4월 미국으로 개인 훈련을 다녀오긴 했지만 실전과는 또 달랐다.

팀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습 경기를 갖는 게 어려워 동료들과 제대로 호흡을 맞출 기회가 없었다. 심지어 이번 경기를 하루 앞두고는 주축 선수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판을 완전히 새로 짜야만 했다.

개인적인 컨디션도 온전치 않고 호흡을 맞춰야 할 주축 동료들도 없는 상황이니, 제 아무리 김연경이라도 멋지게 복귀하기엔 악조건이었다.

김연경은 "버스를 타고 체육관으로 들어올 때 긴 줄이 늘어선 모습을 봤다. 그런 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지 못할까봐 솔직히 많이 걱정했다"는 말로 부담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흥국생명 선수들(KOVO제공)

뚜껑을 열어 확인한 김연경의 컨디션은 확실히 온전한 상태는 아니었다. 18점을 내긴 했지만 스파이크나 손끝 감각이 한창 좋았을 때와는 거리가 있었다. 몇몇 결정적 상황에서 서브가 아웃되거나 타점을 맞추지 못했다.

다급히 투입된 박혜진과의 호흡도 완벽하진 않았다. 원하는 높이의 공이 오지 않아 무리하게 때리는 모습도 보였다.

그래도 김연경은 팀의 중심을 지켰고 기어이 승리까지 책임졌는데, 그 비결은 바로 안정적인 수비에 있었다.

김연경은 분위기가 기업은행 쪽으로 넘어갈 때마다 노련한 리시브와 수비 성공으로 든든하게 버텼다.

이날 경기장에서 김연경을 향해 감탄과 박수가 나왔던 것도 공격이 아닌 멋진 수비를 성공했을 때였다.

권순찬 흥국생명 감독은 승리 후 그 비결을 전했다.

권순찬 감독은 "팀으로서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 김연경을 향한 공의 높이도 잘 맞지 않았다"고 아쉬워하면서도 "그래도 김연경의 수비는 참 좋았다. (김)연경이가 야간에 스스로 나와서 홀로 리시브 훈련을 많이 했다. 경험을 통해 자신에게 목적타가 올 것이라는 걸 예상했고, 그에 대해 철저히 대비하고 신경을 쓰더라"고 전했다.

리시브 감각은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지 못하더라도 개인 훈련으로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다.

'여제' 김연경은 악조건 속에서 좋은 경기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았다. 그리고 할 수 있는 최선의 준비를 통해, 자신의 복귀전에서 빛날 자격을 스스로 갖췄다.

흥국생명 선수들(KOVO제공)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