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조현, 성폭행+납치 보이스피싱에 충격..눈물까지 [별별TV]

이시호 기자 입력 2022. 8. 14. 22: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본주의학교'에서 보이스피싱 실제 피해 사례가 공개됐다.

이날 실제 피해자 이승환은 보이스피싱 조직과 통화한 음성 녹음을 공개해 현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또 다른 보이스피싱범이 납치범을 연기해 충격을 더했다.

보이스피싱범은 "경찰이 올 경우 그건 배신이다. 앞에서 부인을 죽이고 경찰과 온 너까지 다 쏴 죽인다. 알겠냐"고 협박해 피해자를 공포에 빠뜨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자본주의학교'에서 보이스피싱 실제 피해 사례가 공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에서는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이 보이스피싱을 다뤘다.

이날 실제 피해자 이승환은 보이스피싱 조직과 통화한 음성 녹음을 공개해 현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보이스피싱범이 아내의 목소리로 "빨리 와. 나 성폭행 당했다"라며 울부짖은 것. 이후 또 다른 보이스피싱범이 납치범을 연기해 충격을 더했다.

보이스피싱범은 "경찰이 올 경우 그건 배신이다. 앞에서 부인을 죽이고 경찰과 온 너까지 다 쏴 죽인다. 알겠냐"고 협박해 피해자를 공포에 빠뜨렸다. 피해자는 당시 아내가 임신 15주차였다고 덧붙였고, 조현은 "(듣기) 너무 괴롭다. 너무 힘드셨겠다"며 눈물까지 글썽였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BTS 극찬' 임진모, 32세 뇌종양 子 사망에 '많이 못해줬는데..'
프리지아, 이건 짝퉁 아니지? '5억 롤스로이스 샤넬' 명품ing
AOA 출신 초아, 수영복 입고 화끈한 휴가 즐기기
현아, 속옷만 입고 셀카를? 파격 노출 패션
'엄태웅 아내' 윤혜진 '매일 세끼 밥하기..징글징글'
'한가인♥' 연정훈, 두 아이 아빠가 이런 일까지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