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 '파란불'

강구귀 입력 2022. 8. 14. 18: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용산구 원효로 더프라임타워가 매각을 눈앞에 두고 있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신한리츠운용이 운용하는 신한알파용산리츠와 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자문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는 오는 25일 입찰을 실시한다.

2004년 건설된 더프라임타워는 지하 6층~지상 30층 규모로 연면적은 3만9008㎡다.

신한리츠운용은 신한알파용산리츠를 통해 2018년 10월 총 1780억원을 들여 더프라임타워를 인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한알파리츠 보유자산 첫 매각
서울 용산구 원효로 더프라임타워가 매각을 눈앞에 두고 있다. 비밀유지확약서(CA)를 내고 투자설명서(IM)를 받아간 곳만 30~40곳이다. 신한알파리츠로서는 자산 편입 4년 만의 재매각이자 보유자산 중 첫 번째로 매각하는 사례다. 재무적투자자(FI)는 물론 사옥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전략적투자자(SI)의 수요가 클 전망이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신한리츠운용이 운용하는 신한알파용산리츠와 용산 더프라임타워 매각자문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는 오는 25일 입찰을 실시한다. 지명경쟁입찰로 진행되며, 참여가 지명된 업체끼리는 컨소시엄이 금지된다.

2004년 건설된 더프라임타워는 지하 6층~지상 30층 규모로 연면적은 3만9008㎡다. 올해 2월 기준 임대율은 98.3%. 주요 임차인은 신한생명, 트랜스코스모스, 유베이스, DB생명 등이다.

신한리츠운용은 신한알파용산리츠를 통해 2018년 10월 총 1780억원을 들여 더프라임타워를 인수했다. 더프라임타워의 감정평가액(2020년 6월 기준)은 2288억원이다.

이번 매각은 신한알파리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전망이다.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따르면 상장리츠의 자산 처분 이익은 해당 사업연도에 배당으로 90% 이상을 지급해야 한다.

신한알파리츠는 삼성화재 역삼빌딩, 서울역 와이즈타워 등 모두 7개 오피스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자산 규모는 2조1200억원에 달한다.

신한알파리츠의 8기(2021년 10월~2022년 3월) 주당배당금은 190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공모가 5000원 기준 연환산 배당수익률 7.6% 수준이다. 신한알파리츠는 연 2회(3월 말, 9월 말) 배당을 지급한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