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8·15 맞은 尹대통령..애국지사 자택 방문

박지영 기자 입력 2022. 8. 14. 17:15 수정 2022. 8. 14. 17: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기 첫 번째 8·15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애국지사 보훈 행보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 17위를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봉송식에 참석해 선열들의 넋을 기렸고, 이후 광복군 출신의 생존 애국지사 자택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복군 출신 김영관(97) 애국지사의 송파구 자택도 방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복절 맞아 보훈 행보 이어가

임기 첫 번째 8·15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애국지사 보훈 행보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 17위를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봉송식에 참석해 선열들의 넋을 기렸고, 이후 광복군 출신의 생존 애국지사 자택도 찾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복군 출신 김영관(97) 애국지사의 송파구 자택도 방문했다. 언론에 공지되지 않은 비공개 일정이었다.

김 지사는 1944년 일본군에 징집됐다가 탈출한 후 중국 중앙군 제3전구 충의구국군 총지휘부를 거쳐 광복군에 입대했다. 이후 중국군 제3전구 관내 강서성(江西省) 상요(上饒) 하구진(河口鎭)의 제1지대 제2구대와 징모 제3분처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펼쳤다. 이에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1951년 한국전쟁에도 참전해 1952년 화랑무공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조국 광복을 위해 헌신하셨던 애국지사분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을 기억하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과 국민통합을 실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