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 눈높이 高高..호텔·레저·조선株 찜"

최세영 입력 2022. 8. 14. 17:04 수정 2022. 8. 15. 01: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증시에서 지난달부터 '순환매 장세'가 펼쳐지고 있다.

이 중 향후 1년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1개월 전과 3개월 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종목은 호텔·레저, 조선, 2차전지 업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종도 영업이익 전망치 개선이 뚜렷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갯속 증시' 믿을 건 실적뿐
12개월 선행 영업익 예상치
GKL, 3개월 전보다 204%↑
조선업체들 20~50%대 증가
2차전지주도 실적 개선 뚜렷
롯데관광 주가 한달새 10% 뛰어
조선 5개社도 평균 16% '껑충'

국내 증시에서 지난달부터 ‘순환매 장세’가 펼쳐지고 있다. 코스피지수 상승폭이 제한된 가운데 업종별로 주가가 빠르게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럴 때일수록 실적 전망치가 계속 높아지는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호텔·레저, 조선, 2차전지 업종이 유망하다는 평가다.

 영업이익 증가 종목은?

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에서 향후 12개월(1년)간 영업이익 추정치를 발표한 상장사는 총 243개다. 이 중 향후 1년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1개월 전과 3개월 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종목은 호텔·레저, 조선, 2차전지 업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레저 업종에선 카지노 관련 기업의 전망이 밝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는 공기업 GKL은 향후 1년간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527억원에 달한다. 3개월 전보다 203.8%, 1개월 전보다 31.9% 증가했다.

롯데관광개발은 향후 1년간 753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되는데, 이 역시 3개월 전보다는 22.95%, 1개월 전보다는 30.58% 높아진 수치다. 파라다이스도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3개월 전 대비 66.5%, 1개월 전 대비 13.6% 늘어났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파라다이스와 GKL의 일본인 방문객 드롭액(칩 구입액)은 2019년의 45% 수준을 회복했다”며 “항공 노선이 늘어나면 방문객 회복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선업종도 영업이익 전망치 개선이 뚜렷하다. 한국조선해양의 향후 1년간 예상 영업이익은 5155억원으로 추정된다. 3개월 전보다 54.93%, 1개월 전보다 6.4% 늘어난 수치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전망치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다만 대우조선해양은 여전히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수혜주로 꼽히는 2차전지주도 전망치가 지속적으로 높아졌다. LG에너지솔루션의 향후 1년간 예상 영업이익은 1조808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9.6%, 1개월 전보다 9.11% 늘었다. 에코프로비엠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713억원으로, 3개월 전 대비 53% 증가했다.

 카지노·조선주는 반등 시작

전문가들은 현재 같은 순환매 장세에선 꾸준히 이익 전망치가 높아지는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경수 하나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기업 이익은 내년까지 증가율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영업이익 추정치가 상향되고 그 증가폭도 큰 업종과 종목이 향후 증시를 주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미 주가 반등을 시작한 종목들도 나오고 있다. 카지노주가 대표적이다. 파라다이스는 최근 한 달간 22.7% 급등했다. GKL(17.6%), 롯데관광개발(10.1%) 등도 상승폭이 컸다.

조선주도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수주 기대에 힘입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현대중공업 등 5개 조선사는 최근 한 달간 주가가 평균 16.6% 올랐다. LNG선 신규 수주 소식이 이어지면서 주가에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발주한 LNG선 103척 중 78척(76%)을 한국이 수주했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