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광복절 전국 흐리고 비.. 수도권 최대 60mm

김윤섭 기자 입력 2022. 8. 14. 15: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77주년 광복절이자 월요일인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에서 시작해 오후부터 서울과 그 밖의 경기권, 밤부터 충청권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 영서 10~60㎜ ▲강원 영동·충청권·경북 북부·울릉도·독도 5~40㎜다.

비가 그친 후 기온이 올라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대구지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성구 달구벌대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77주년 광복절이자 월요일인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에서 시작해 오후부터 서울과 그 밖의 경기권, 밤부터 충청권으로 확대되겠다. 다만 지역에 따라 강수 강도와 강수량의 차이가 크고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 영서 10~60㎜ ▲강원 영동·충청권·경북 북부·울릉도·독도 5~40㎜다.

최저기온은 23~28도, 최고기온은 29~35도로 예상된다. 비가 그친 후 기온이 올라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야외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0m, 서해 1.5∼2.5m, 남해 1.0∼2.5m로 예측된다.

[머니S 주요뉴스]
여친 '루이비통'에 소변 본 30대의 최후
"10명 중 2명만 휴대폰 쓴다"… 실화일까?
'6500만원' 40번 성형… 유일하게 안한 곳은?
첫 팬미팅 부정 예매… 박은빈, 입 열었다
션·박보검, 새벽 5시 러닝 후 여의도공원서 OO?
1인당 870병씩 마신 '참이슬'… 뒤쫓는 '처음처럼'
"6990원도 남는다" vs "생닭만 4500원"… 진실은?
"유니콘은 아니었나봐"... 쏘카, 공모가도 낮춰도 참패
침수되면 수리비만 차 1대값… 망설지는 전기차
비트코인, 美 생산자 물가 둔화 속 오름세

김윤섭 기자 angks678@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