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반등세 보이지만 국내시총 외국인비중 13년만에 최저..30%대 턱걸이

박준희 기자 입력 2022. 8. 14. 07:55 수정 2022. 8. 14. 13: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코스피가 일부 반등 기미를 보였지만,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 주식 시가총액 비중은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시총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 비중은 30.51%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한 것 뿐만 아니라 2009년 8월 13일(30.52%) 이후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기도 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스피가 소폭 상승 마감한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올해 10조원 이상 순매도

원화 약세·한미 금리 역전

코스피 수익 기대감 떨어져

최근 코스피가 일부 반등 기미를 보였지만,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 주식 시가총액 비중은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거래소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총은 약 1986조8000억 원으로 이 가운데 외국인 보유 주식 시총은 606조2000억 원이었다. 코스피 시총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 비중은 30.51%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한 것 뿐만 아니라 2009년 8월 13일(30.52%) 이후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기도 하다.

당초 올해 초 코스피 시총 가운데 외국인 비중은 33.50%로 출발했다. 지난 1월 25일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영향으로 34.20%까지 오르며 연고점을 찍었으나, 이후 내리 감소세였다. 6월 중순까지 31%대를 유지하던 외국인 시총 비중은 코스피 급락에 따라 6월 16일 30.99%로 내려왔다가 지난달 21일 31.23%까지 올랐다. 그러나 지난달 29일부터는 줄곧 3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가장 최근 거래일인 이달 12일 외국인 시총 비중은 30.56%이었다.

최근 미국 뉴욕증시 상승과 더불어 코스피도 일부 반등을 보였으나 국내 주식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기대감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는 지난 7월 6일 종가 기준 2292.01까지 후퇴했다 지난 12일 2527.94로 마감하며 10.29% 올랐다. 또 외국인은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5000억 원을 순매수해 6월의 5조4000억 원 순매도와 달리 순매수세로 전환했다. 이달도 1조8000억 원 매수 우위 상태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이달 12일까지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0조6000억 원을 순매도해 전체적으로는 매도 우위인 상태다.

이 같은 현상에는 우선 원·달러 환율이 요동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각국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위기감 속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정책에 따라 경기 침체의 위기감이 도래하자 투자자들은 안전자산인 달러 선호 현상을 보였다. 이에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5일 장중 달러당 1326.7원까지 오르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또 지난달 27일(현지시간) Fed가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2.25∼2.50%로 인상해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 기준금리(2.25%)보다 높아지는 역전 현상이 나타난 것 역시 국내 시장에 대한 외국인들의 투자 부담을 가중했다. 이는 코스피 등 국내 주식 시장에서 외국인들의 이탈 현상을 부추길 수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높은 금리로 인해 더 많은 수익률이 기대되는 곳으로 투자금일 이동시키기 때문이다.

박준희 기자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 © 문화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