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review] '승자는 제라드' 아스톤 빌라, 에버턴 2-1 제압..리그 첫 승

한유철 기자 입력 2022. 8. 13. 22: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잉글랜드 최고의 미드필더 출신 감독들의 맞대결은 스티븐 제라드의 승리로 끝났다.

아스톤 빌라는 13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에버턴을 2-1로 제압했다.

첫 승을 노리는 아스톤 빌라는 4-3-1-2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후반 41분 박스 안으로 드리블 돌파를 한 오나나가 패스를 건넸고 이 공이 디뉴의 발에 맞으며 아스톤 빌라의 골문으로 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포투=한유철]


잉글랜드 최고의 미드필더 출신 감독들의 맞대결은 스티븐 제라드의 승리로 끝났다.


아스톤 빌라는 13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에버턴을 2-1로 제압했다.


첫 승을 노리는 아스톤 빌라는 4-3-1-2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잉스, 왓킨스, 쿠티뉴, 맥긴, 카마라, 램지 디뉴, 밍스, 카를로스, 캐쉬가 선발로 나섰고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에버턴은 3-4-3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고든, 그레이, 이워비, 두쿠레, 맥닐, 미콜렌코, 패터슨, 타코우스키, 코디, 홀게이트가 선발 명단을 채웠고 픽포드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아스톤 빌라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로스를 받은 카를로스가 헤더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비슷한 전력의 두 팀인 만큼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됐다. 두 팀 모두 역습을 통해 공격을 전개했지만 박스 안에서 슈팅을 가져가진 못했다.


에버턴이 오랜만에 기회를 잡았다. 전반 22분 박스 안에서 맥닐이 왼발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 막혀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이후 코너킥 상황에서 득점이 나오긴 했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아스톤 빌라가 먼저 앞서갔다. 전반 30분 태클로 공을 탈취한 아스톤 빌라가 역습을 전개했고 박스 오른쪽에서 왓킨스가 건넨 패스를 잉스가 슈팅으로 연결해 픽포드를 뚫어냈다. 리드를 허용한 에버턴에 악재까지 닥쳤다. 전반 33분 두쿠레가 다리에 통증을 느끼며 주저앉았고 곧바로 데이비스와 교체됐다.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첫 슈팅은 아스톤 빌라 쪽에서 나왔다. 후반 1분 오른쪽 하프 스페이스에서 공을 잡은 맥긴이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에버턴이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후반 5분 박스 안에서 홀게이트가 헤더로 연결했고 맥닐이 왼발로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에버턴이 기세를 이었다. 후반 7분 그레이가 박스 왼쪽에서 드리블 돌파 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마르티네스의 선방에 막혔다. 아스톤 빌라도 점수 차를 벌리기 위해 공격에 나섰다. 후반 27분 코너킥을 통해 혼전 상황으로 이어졌고 카를로스가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아스톤 빌라가 공세를 펼쳤다. 후반 28분 박스 왼쪽에서 디뉴의 패스를 받은 부엔디아가 바이시클 킥을 시도했지만 골문 앞에 있던 미콜렌코에 막혔다. 아스톤 빌라가 점수 차를 벌렸다. 후반 40분 박스 오른쪽에서 왓킨스가 건넨 패스를 부엔디아가 발에 갖다대며 추가골을 기록했다.


에버턴이 곧바로 추격했다. 후반 41분 박스 안으로 드리블 돌파를 한 오나나가 패스를 건넸고 이 공이 디뉴의 발에 맞으며 아스톤 빌라의 골문으로 향했다. 에버턴이 절호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침투 패스를 받은 고든이 박스 안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마르티네스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2-1로 마무리 됐다.


한유철 기자 iyulje93@fourfourtwo.co.kr

ⓒ 포포투(http://www.fourfourtw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s ⓒ byut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