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이종석, 빅마우스와 손잡았다 "내 덫에 걸려들었어"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2. 8. 13. 22: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방송 캡처



‘빅마우스’ 이종석은 빅마우스가 아니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빅마우스에게 미션을 받아 움직이는 이종석과 오해를 푼 임윤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미호(임윤아)는 교도관을 따라 지하 VIP실로 향했다. 박창호(이종석)는 고미호를 만나기 위해 음식과 음료를 준비해 기다렸다.

자신을 끌어안으려는 박창호를 밀어낸 고미호는 “이게 다 뭐야? 기회 딱 한번 줄게. 거짓말하는 순간 우리 인연 여기서 끝나. 네가 빅마우스야?”라고 물었다.

대답하지 않는 박창호에 고미호는 “너 빅마우스 맞아? 그동안 나까지 속인 거야?”라고 되물었다. 충격받은 고미호를 보던 그는 주변을 둘러봤다.

박윤갑은 고미호와 박창호를 도청하며 보고 있었다. 이를 염려하던 박창호는 고미호를 붙잡고 야외로 나와버렸다. 그는 “여긴 안심해도 돼”라고 말했고 더는 도청할 수 없는 박윤갑은 짜증을 냈다.

과거 최도하(김주헌)에게 마약 거래자 명단을 확인하던 박창호는 누군가에게 두건을 뒤집어 쓰여 기절했다. 기절한 자신을 깨우는 제리(곽동연)의 목을 조르던 박창호는 주머니 속 진짜 마약 거래자 명단이 쓰인 카드를 발견했다.

MBC 방송 캡처



탑 타로카드에 노박(양형욱)은 전화위복, 새로운 시작이라 해석했다. 카드 뒷면에 찍힌 심벌을 전에 본 적 있는 박창호는 “그 카드를 보낸 게 빅마우스라면? 마지막까지 고민했어. 최 시장이 준 명단과 카드에 적힌 이름 중 어떤 걸 선택할지”라고 털어놨다.

검찰에서 증인이 죽은 건 뭐냐는 고미호에 그는 “그놈은 나한테 카드로 메시지를 보내고 잇었어. 자기가 계획하고 저지른 일들, 앞으로 벌어질 일들”이라고 말했다.

박창호를 진짜 빅마우스로 만든 사람에 고미호는 서재용(박훈)과는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그가 보낸 저지먼트 카드는 심판이었고 박창호는 “서재용과 관련된 진실을 밝혀내서 그놈들을 심판하라는 거지”라고 밝혔다.

그 말에 고미호는 “네가 왜 그걸 해야 하는데. 창호야 그냥 다 솔직하게 폭로해버리면 안 돼?”라고 설득했고 박창호는 “그럼 나 죽어. 그 놈은 내가 진짜 빅마우스가 되길 원해. 그래서 미션을 던져주면서 시험하는 거야. 이용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순간 날 죽일 거야”라고 거절했다.

언제까지 끌려다니며 이용만 할 수 없다는 고미호에 박창호는 “나도 지금 그놈을 이용하고 있어”라고 말했다.

성경책에 쪽지를 끼워 넣은 박창호는 “놈한테 처음으로 메시지를 보냈어. 싸움은 내가 할 테니 필요한 무기는 네가 조달해라. 놈이 타로카드 1번으로 대답했어. 내 능력을 인정한다는 뜻이고 내 덫에 걸려들었다는 뜻이야. 빅마우스를 일부러 이 싸움에 끌어들였어. 그 새끼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서. 난 지금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해”라고 설명했다.

고미호는 “서 교수 논문은 내가 찾을 거야. 토끼 한 마리는 내가 잡을게. 이런 일이 있는 줄도 모르고 미련하게 의심이나 하고”라며 서로의 오해를 풀고 포옹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오후 9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