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첼로티 감독, 은퇴 암시?.."레알 마드리드는 내 마지막  커리어"

김영훈 온라인기자 입력 2022. 8. 13. 21: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 Getty Images 코리아



카를로 안첼로티(63)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생활 이후 감독 커리어에서 은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첼로티 감독은 1992년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곧바로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수석 코티로서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1995년 레지아나의 지휘봉을 잡으며 첫 감독 커리어를 밟았고, 파르마를 거치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유벤투스에서는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으나 AC밀란에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비롯해 코파 이탈리아, 세리에A 등을 거두며 승승장구했다.

안첼로티 감독은 자국 이탈리아를 떠나서도 지도자로서의 활약을 이어갔다. 첼시, 파리 생제르맹, 레알 마드리드를 이끌었으며 리그를 비롯해 챔피언스리그, 자국 컵 대회에서 모두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다만, 아쉬운 시기도 있었다. 2016년 바이에른 뮌헨에서 부진했으며, 나폴리(이탈리아), 에버턴(잉글랜드)에서 연달아 부진하는 모습이었다.

이후 2021-2022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과 계약 해지 후 레알 지휘봉을 다시 잡았다. 이전까지의 행보로 인해 큰 기대를 받지 못했으나 엄청난 결과를 만들어 냈다.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부진하는 틈을 타 리그 1위를 기록, 챔피언스리그에서는 강팀들을 차례로 꺾고 ‘빅이어’를 들어 올리며 2관왕을 차지했다.

더욱이 2013년 레알을 첫 지휘하던 시절 리그 준우승을 거둔 아쉬움을 달랬고, 라 리가 트로피까지 추가하며 ‘유럽 최초 5대 리그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명장으로서 엄청난 기록들을 써내려간 안첼로티지만 이제는 은퇴를 고려하는 모양이다. 안첼로티 감독은 이탈리아 매체 ‘일 메사제로(Ll Messaggero)’와의 인터뷰를 통해 “레알에서의 생활이 끝난 뒤 나는 은퇴할 것이다. 감독으로서 제 경력을 끝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레알은 높은 수준의 팀이다. 그래서 이 팀에서 내 감독 경력을 끝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안첼로티 감독의 레알은 이번 시즌에도 기대를 받고 있다. 이번 이적 시장에서 오렐리엥 추아메니(22), 안토니오 뤼디거(29)가 팀에 합류했으며, UEFA 슈퍼컵에서는 유로파리그 챔피언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를 꺾고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시즌에는 리그, 유럽대항전을 비롯해 추가적인 트로피를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영훈 온라인기자 harry997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