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told] 무고사의 빈자리 잊게 만든 에르난데스, 멀티골로 전북 잠재우다

백현기 기자 입력 2022. 8. 13. 2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에르난데스의 활약이 무고사의 빈자리를 잊게 만들고 있다.

직전 대구전에서 인천에서의 첫 골을 터뜨린 에르난데스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북 수비진을 괴롭혔다.

결국 경기는 에르난데스의 멀티골에 힘입어 인천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 전북전 멀티골까지 합쳐 인천에서의 5경기에서 3골 4도움을 기록하게 된 에르난데스는 인천의 새로운 영웅으로 등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포투=백현기(인천)]


에르난데스의 활약이 무고사의 빈자리를 잊게 만들고 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13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10승 10무 6패(승점 40점)로 4위를 수성했고, 전북은 14승 7무 6패(승점 49점)로 2위에 머물렀다.


양 팀은 상승세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인천은 직전 대구와의 맞대결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지난 7일 열렸던 27라운드에서 인천은 대구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정규시간 막판까지 2-2로 접전을 펼쳤지만 후반 47분 터진 김도혁의 극장골로 승점 3점을 따낸 바가 있다.


인천과 전북 모두 동기부여가 충만했다. 인천은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강등권과 하위 스플릿 경쟁을 했지만 이번 시즌은 팀이 제대로 ‘위닝 멘탈리티’를 장착하며 상위 스플릿 진출과 내친김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권을 노리고 있다. 전북도 마찬가지로 선두 울산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승리가 절실했다.


경기 초반 에르난데스의 몸놀림이 가벼웠다. 직전 대구전에서 인천에서의 첫 골을 터뜨린 에르난데스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북 수비진을 괴롭혔다. 전반 9분 인천의 코너킥 상황에서 이어진 기회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흘렀고 에르난데스가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송범근이 쳐냈다. 뒤이은 코너킥 상황에서 에르난데스가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송범근에게 막혔다.


선제골은 전북의 몫이었다. 전반 13분 맹성웅의 롱패스를 받아 송민규가 가슴으로 받아놓았다. 이태희가 인천 수비진들과 뒤엉켰고 골문이 비어있는 사이 송민규가 가볍게 밀어 넣었다.


하지만 인천에는 에르난데스가 있었다. 전반 29분 에르난데스가 김보섭의 스루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빠르게 동점을 만든 인천은 전북을 상대로 중원에서 압도하는 경기를 펼쳤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인천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분 이명주의 크로스를 받아 송시우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그리고 승리의 마침표는 에르난데스가 찍었다. 후반 25분 박진섭의 핸드볼 반칙으로 인천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어 에르난데스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키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결국 경기는 에르난데스의 멀티골에 힘입어 인천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의 주인공은 에르난데스였다. 이번 시즌 경남에서 20경기 8골을 터뜨린 후 인천으로 이적한 에르난데스는 이번 여름에 팀을 떠난 인천의 ‘리빙 레전드’ 무고사의 대체자로 영입됐다.


무고사의 빈자리였기에 큰 부담이 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에르난데스는 곧바로 팀에 적응했다. 이날 전북전 멀티골까지 합쳐 인천에서의 5경기에서 3골 4도움을 기록하게 된 에르난데스는 인천의 새로운 영웅으로 등극했다.


백현기 기자 hkbaek11@fourfourtwo.co.kr

ⓒ 포포투(http://www.fourfourtw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s ⓒ byut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