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는 말썽 일으키지 않아서"..'불매타격' 일본차, 중고차값 비싸져 [세상만車]

최기성 입력 2022. 8. 13. 20: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일본차 시세 회복
올 하반기에도 강보합세 형성
고유가에 일본 HV 수요 증가
중고차 시세가 강보합세를 형성한 일본차 [사진출처=렉서스, 도요타, 혼다]
[세상만車]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크게 떨어졌던 중고 일본차 시세가 지난해 말부터 강보합세를 형성한 것으로 나왔다.

올 하반기에도 전체 중고차 시세는 약보합세를 보였지만 일본차는 예외적으로 올라갔다. 일본차 시세 회복은 하이브리드(HV) 모델이 주도하고 있다.

12일 매경닷컴이 국내 최대 자동차 플랫폼인 엔카닷컴을 통해 지난해 12월~올 8월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다.

국산차값 일본 세단, 시세 회복 주도
렉서스 인증 중고차 매장 [사진출처=렉서스]
지난해 12월 중고차 평균 시세는 전월보다 0.59% 하락했다. 국산차는 0.62%, 수입차는 0.56% 떨어졌다.

겨울 중고차 비수기에 해당하는 11~1월에는 시세가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다. 중고차 거래가 뜸해지고 연식 변경이 이뤄지는 데다 신차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되기 때문이다.

지난 겨울에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지만 일본차는 예외였다. '국산차값 수입차'로 인기를 끈 일본 중형 세단들의 시세가 올랐다.

도요타 캠리 2.5 XLE 하이브리드 시세는 작년 11월 2623만원에서 12월 2630만원으로 올랐다. 올해 1월에는 2740만원으로 110만원 비싸졌다.

혼다 어코드 2.4 2016 연식도 작년 11월 1379만원, 12월 1393만원, 올해 1월 1428만원으로 오름세를 형성했다.

직영 중고차기업인 케이카(K car)가 지난 1월 발표한 시세 분석 자료에서도 일본차의 상승세가 나타났다. 전월 대비 시세가 오른 일본차가 많았다.

도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은 전월보다 5.1% 올랐다. 렉서스 NX300h는 1.8%, 렉서스 ES300h는 1.4%, 상승했다.

전체 시세 하락에도 오히려 올라
캠리 하이브리드 [사진출처=도요타]
일본차는 전체 중고차 시세가 하락세를 기록한 8월에도 떨어지지 않고 오히려 인기차종 중심으로 상승세를 형성했다.

올 들어 4월까지 전체 시세는 극심한 신차 출고대란 여파로 강보합세를 기록했다. 바로 탈 수 있는 중고차를 구매하려는 수요는 증가한 반면 공급은 줄었기 때문이다.

5월부터는 분위기가 반전됐다. 중고차 시장에 영향을 준 '3고(高) 현상' 때문이다.

중고차 가격이 지나치게 올랐다는 반감에 수요가 정체되면서 시세도 영향을 받았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진출처=혼다]
여기에 금리가 상승하고, 기름 값까지 비싸지면서 시세가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8월에도 약보합세를 형성했다. 수입 인기 차종 시세도 떨어졌다.

2019년식 기준으로 벤츠 E클래스는 1.44%, BMW 3시리즈는 1.32%, 아우디 A6는 2.08% 각각 하락했다. 폭스바겐 티구안은 0.99%, 볼보 XC60은 1.63% 각각 떨어졌다.

반면 중고 일본차는 하이브리드 모델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렉서스 ES300h는 0.82%,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는 1.41%,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0.55% 각각 올랐다.

반도체 대란에 출고 경쟁력 높아져
CR-V 하이브리드 [사진출처=혼다]
업계는 일본 중고차 시세 회복에 대해 신차 출고대란, 시세 하락으로 높아진 가격 경쟁력, 내구성과 서비스가 좋다는 평가가 맞물린 효과라고 풀이했다.

일본 중고차 시세는 2019년 7월 일본 정부의 경제도발이 일으킨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일본차 매물은 쌓였지만 거래는 뜸해졌다. 2019년 연말까지 매달 3~4%씩 시세가 떨어지는 차종도 등장했다.

거래 급감으로 시세 산정 기준이 무너졌다. 거래 때 참고할 적정 시세를 매길 수 없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품귀로 출고대란이 심해지면서 신차 시장과 중고차 시장에서 일본차 수요가 조금씩 늘어났다.

일본차는 불매운동 여파로 판매 부진을 겪으면서 재고가 있거나 신차 출고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았기 때문이다.

덩달아 중고차 시장에서도 일본차 수요가 조금씩 늘기 시작했고 시세도 다시 회복되기 시작했다.

연비와 내구성이 시세에 영향
도요타 정비 스킬 콘테스트 [사진출처=도요타]
올해는 상반기에 극심했던 기름 값 폭등으로 연비 좋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게 중고 일본차 시세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전기차 판매 급증으로 충전 문제가 대두되고 전기차 화재로 불안감이 커지면서 하이브리드카가 '가장 현실적인 친환경차'로 다시 대접받게 된 것도 영향을 줬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전체 일본차 시세가 올랐다면 올해는 하이브리드 차종 위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전기차 충전 문제, 고유가에 대한 불안감이 일본 하이브리드 차종 선호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정부)과 달리 차는 속 썩이지 않는다'는 품질과 서비스에 대한 좋은 평가도 수요와 시세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