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된 차량 침수만 1만 건..견인차도 부족

김민환 입력 2022. 8. 13. 19:28 수정 2022. 8. 13. 20:2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 기록적 폭우로 침수된 차량이 만 대에 가깝습니다.

견인을 해도 보관할 데가 없다보니 일부는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모아두고 있는데요.

저희가 취재를 하러 찾아갔더니 흙투성이인 차들 행렬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김민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대공원 주차장을 가득 메운 차량들.

온통 진흙으로 뒤덮인 차부터, 트렁크며 보닛이 열린 채 세워진 차량까지.

모두 지난 8일 수도권 지역에서 침수된 차량들입니다.

이곳에는 흙탕물을 뒤집어쓴 차량들도 많이 세워져 있는데요,

이 차량을 보시면요 창문이 열려 있고, 안쪽도 흙탕물로 뒤덮여 있습니다.

각 손해보험사들이 침수 신고를 받은 차량들을 한 곳에 모아 놓은 건데,

이곳에 모인 것만 1000대가 넘습니다.

[보험사 직원]
"하루에 백 대는 왔다 갔다 하죠. 지금 그게 밖에 대기하고, 못 들어오는 차들도 있고."

보험사들이 갑자기 폭주한 침수 차량을 보관할 장소가 없다 보니,

서울시가 서울대공원 주차장을 제공한 겁니다.

각 보험사들은 이곳에서 차량의 침수 피해 정도를 심사해 폐차나 수리 대상을 분류합니다.

폭우가 내린 지난 8일 이후 12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는 만 건에 가깝습니다.

피해액도 1420억 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짧은 기간 침수 피해가 집중되면서, 견인차량이 모자랄 정도입니다.

[차량 침수 피해 차주]
"견인 좀 빨리 처리해달라고 했더니 보험회사 쪽에서 주차장도 확보가 안 됐다고…저희 아파트 주차장에다 일단 넣어놨거든요."

보험 업계에서는 아직까지 신고 접수가 안 된 차량들을 감안하면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걸로 보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민환입니다.

영상취재 : 채희재
영상편집 : 조성빈

김민환 기자 kmh@ichannel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