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文 고향 PK도 이재명 압승..최고위원 후보도 친명 압도

한수아 입력 2022. 8. 13. 19:23 수정 2022. 8. 13. 20:2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주말마다 차기 당대표를 뽑는 순회경선을 이어가고 있지요.

오늘은 부산·울산·경남 지역인데요. 어떤 결과 나왔는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1]
한수아 기자, 특히 오늘 PK 지역은 전통적으로 친문 지지자들이 많기 때문에요. 이재명 후보 독주를 막을 수 있을 것이냐, 이게 관심사였죠. 어떻게 됐습니까?

[기자]
네, 부산 울산 경남에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독주가 이어졌습니다.

조금 전 발표된 투표 결과 이 의원은 세 지역 모두 70%대 득표율을 얻었는데요,

이 의원의 누적 득표율은 74.59%고, 박용진 의원은 20.7%, 강훈식 의원은 4.71%입니다.

합동연설회에서는 '이재명 방탄' 논란을 빚고 있는 당헌 개정을 두고 신경전이 벌어졌습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당헌 80조 개정안 논란, 결연히 반대합니다. 또 다른 내로남불 논란을 자초할 겁니다. 정치적으로 긁어 부스럼이 될 겁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당의 힘은 다양성에서 나옵니다. 우리 박용진 후보 얼마든지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있습니다."

강훈식 의원은 두 의원 사이에서 포용론을 내세웠습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 당이 방패가 되는 것이 아니라 창이 되어 싸우겠습니다. 소신파 박용진, 온몸으로 지켜내겠습니다."

[질문2]
지도부에 들어갈 최고위원들도 친명계가 앞서는 모양새였는데요. 오늘은 어땠습니까?

네, 최고위원까지 친명계가 싹쓸이해 이재명당이 되는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데요,

정청래, 고민정, 박찬대 의원이 1,2,3위를 차지했고 치열했던 5위 자리엔 서영교 의원이 들어가면서 5명 중 4명이 친명계로 구성 됐습니다.

최고위원 후보들은 너나 할것없이 노무현,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지사를 언급하며 부울경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충청과 대전 지역을 순회하고 첫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지금까지 부산에서 채널A 뉴스 한수아입니다.

영상취재: 이준희
영상편집: 이희정

한수아 기자 sooah72@ichannel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