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시체 좀 치워"..장동민, 보이스피싱범 혼쭐 낸 사연

류원혜 기자 입력 2022. 8. 13. 15: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미디언 장동민(43)이 보이스피싱 범인을 혼쭐 낸 사연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최근 더 교묘해진 보이스피싱을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장동민은 "예전에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 엄마와 제가 같은 주에 연달아 당했다"며 "엄마에게 메신저로 '엄마, 이 링크 보낼 테니까 클릭해 봐'라고 연락이 왔더라"고 회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KBS 2TV '자본주의학교'

코미디언 장동민(43)이 보이스피싱 범인을 혼쭐 낸 사연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최근 더 교묘해진 보이스피싱을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장동민은 "예전에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 엄마와 제가 같은 주에 연달아 당했다"며 "엄마에게 메신저로 '엄마, 이 링크 보낼 테니까 클릭해 봐'라고 연락이 왔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엄마가 저한테 전화를 했길래 '그거 보이스피싱이야. 응대만 해'라고 한 뒤 제가 집으로 빨리 갔다"며 "혼쭐을 내줘야겠다 싶어서 '아들, 집에 언제 올거야. 집 와서 네가 저번에 갖다 놓은 시체 좀 치워'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더니 '알겠다. 치우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또 '아들, 집에 들어올 때 마약 좀 사와'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계속 알았다면서 링크를 누르라고 하길래 좀 데리고 놀다가 '성실하게 살아라'고 하고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방송에서는 보이스피싱의 원조로 많은 피해자를 만들어낸 이른바 '김미영 팀장'의 실체도 밝혀진다. 김미영 팀장의 정체와 신종 보이스피싱의 범행 수법은 오는 14일 '자본주의학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제니 결별설' 지드래곤, 휴대전화 저장된 '♥내 사랑' 누구?김가람 탈퇴 후 등장한 의문의 SNS…과거 사진 추가 공개"엄마 같았어요"…물난리때 나타난 '20대 슈퍼영웅'성형중독 26세女, 40회 6500만원 써 "가장 아팠던 건…"오은영 "금쪽이 바꿔!" 화났다…70세 母에 아이 맡기고 '막말'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