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 팔당호서 호우 때 실종된 남매 중 60대男 시신 발견

류원혜 기자 입력 2022. 8. 13. 15: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집중호우 때 경기 광주에서 소하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남매 중 남동생이 발견됐다.

13일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여성 A씨(70대)와 함께 실종된 그의 남동생 B씨(60대)가 이날 오전 11시30분쯤 광주시 팔당호 소내섬 인근 수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B씨는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쏟아졌던 지난 9일 0시39분쯤 A씨와 함께 실종 신고됐다.

소방당국은 A씨 남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당일 새벽 수색에 착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0대 누나 수색은 진행 중
경기 광주시 한 소하천에서 실종된 남매를 찾고 있는 소방 관계자들./사진=뉴스1(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집중호우 때 경기 광주에서 소하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남매 중 남동생이 발견됐다.

13일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여성 A씨(70대)와 함께 실종된 그의 남동생 B씨(60대)가 이날 오전 11시30분쯤 광주시 팔당호 소내섬 인근 수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를 발견한 구조대는 이날 낮 12시40분쯤 물 위에 엎드려 숨져있던 B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앞서 B씨는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쏟아졌던 지난 9일 0시39분쯤 A씨와 함께 실종 신고됐다. 남매 사이인 두 사람은 집 안에 물이 들어오자, 이를 조치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연락이 끊겼다.

소방당국은 A씨 남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당일 새벽 수색에 착수했다. A씨 주택의 인근 소하천은 수심 약 1m로 전해졌다.

이후 실종 5일째인 13일 경기도소방재난안전본부 등이 드론과 인명구조견 등을 동원해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총 23㎞ 구간 수색을 진행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A씨를 찾기 위한 수색을 계속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제니 결별설' 지드래곤, 휴대전화 저장된 '♥내 사랑' 누구?오은영, 현정화 모녀에 "먼 친척"…유명인의 딸 고민은"엄마 같았어요"…물난리때 나타난 '20대 슈퍼영웅'성형중독 26세女, 40회 6500만원 써 "가장 아팠던 건…"오은영 "금쪽이 바꿔!" 화났다…70세 母에 아이 맡기고 '막말'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