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날 '이새끼 저새끼'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 뛰었다"

이보람, 우수진 입력 2022. 8. 13. 14:18 수정 2022. 8. 14. 08: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와 관련해 “깊은 자괴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당이 한 사람을 몰아내려고 몇 달 동안 위인설법을 통해 당헌·당규까지 누더기로 만드는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으며 정치사에 아주 안 좋은 선례를 남겼다”면서 “이번 비대위 전환을 위해 누더기로 만든 당헌·당규와 그 과정은 검수완박 한다고 모든 무리수를 다 동원하던 민주당의 모습과 데칼코마니 같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민심은 떠나고 있다. 대통령이 원내대표에 보낸 어떤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의 위기”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그는 “문제되는 메시지를 대통령이 보내고 원내대표의 부주의로 그 메시지가 노출되었는데 그들이 내린 결론은 당 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면 전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판단”이라며 “물론 그 메시지에서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 돌림의 대상이 되었던 저에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인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상황을 보고 제가 뱉어낸 양두구육(羊頭狗肉)의 탄식은 저에 대한 자책감 섞인 질책이었다”며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었다.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 중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누차 저를 ‘그 새끼’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 한다고 크게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저한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매우 가혹한 것”이라며 “선당후사란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해 자신을 지칭했다는 점을 폭로했다.

이어 “내부총질이란 표현 봤을 때 그 표현자체에선 어떤 상처도 안 받았다”며 “올 것이 왔다는 생각과 함께 양 머리 걸고 진짜 뭐팔고있었나 깊은 자괴감이 다시 찾아왔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하지만 저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웃고 또 웃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비공개 행보를 이어가는 과정에서 이어진 청년들의 당원 가입 소식을 언급하다 울먹이고는 “마약 같은 행복감에 빠졌고, 전라도에서 보수 정당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발언 도중 손에 쥔 마스크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양두구육’ 표현과 관련해 ‘개의 고기가 윤 대통령을 뜻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개고기라는 것은 상품이다. 이철규 의원이 ‘어떻게 개에 비유하느냐’ 항의했는데, 아니다. 이철규 의원을 개에 비유한 게 아니다. 마찬가지로 저도 양의 머리가 아니다. 오늘 개고기도 사람에 비유한 게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