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허성태, 20대 시절과 똑같은 얼굴.."난 늙지 않는다"

류원혜 기자 입력 2022. 8. 13. 1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허성태(45)가 20대 시절과 똑같은 외모를 자랑했다.

허성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냐하하하 난 늙지 않는다. 20대 시절"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지금과 다를 바 없는 20대 허성태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1977년생인 허성태는 과거 대기업을 다니다가 2011년 SBS '기적의 오디션'에 출연한 이후 배우로 데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허성태가 공개한 20대 시절 모습(오른쪽)/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배우 허성태(45)가 20대 시절과 똑같은 외모를 자랑했다.

허성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냐하하하 난 늙지 않는다. 20대 시절"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지금과 다를 바 없는 20대 허성태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목둘레에 옷깃이 달린 티셔츠와 얼굴에 난 주근깨로 풋풋한 분위기를 뽐냈다. 지금보다 마른 몸매도 시선을 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제 찍은 것 아닌가요", "진짜 동안이시네요", "변함 없으시네", "마른 거 빼고 똑같아요" 등 놀랍다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77년생인 허성태는 과거 대기업을 다니다가 2011년 SBS '기적의 오디션'에 출연한 이후 배우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밀정, '남한산성', '범죄도시'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악역을 맡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현재 tvN 드라마 '아다마스'에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제니 결별설' 지드래곤, 휴대전화 저장된 '♥내 사랑' 누구?오은영, 현정화 모녀에 "먼 친척"…유명인의 딸 고민은"엄마 같았어요"…물난리때 나타난 '20대 슈퍼영웅'성형중독 26세女, 40회 6500만원 써 "가장 아팠던 건…"오은영 "금쪽이 바꿔!" 화났다…70세 母에 아이 맡기고 '막말'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