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들락날락.. 소변 참으면 안 되는 이유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한의학 박사) 입력 2022. 8. 13. 11: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령화시대의 건강관리 '건(健)테크' (61) 방광 기능 저하

[편집자주] 머니투데이가 고령화 시대의 건강관리 '건(健)테크'를 연재합니다. 100세 고령화 시대 건강관리 팁을 전달하겠습니다.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

남성이 빈뇨·잔뇨 등 소변 증세에 시달리면 대개 전립선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 의심한다. 하지만 검사해보면 전립선 자체에 이상이 없는 경우가 있다. 여성도 사정은 비슷해 당장 방광염 같은 질환이 아닌데도 역시 소변 불편을 호소하기도 한다.

전립선비대증이나 전립선염, 방광염으로 빈뇨나 잔뇨 등 소변 문제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다. 특징적으로 방광의 탄력성과 수축하는 힘이 떨어져 소변 저장과 배출이 곤란해 어려움을 겪는다. 바로 방광 기능 저하 때문이다.

방광은 소변을 저장해 배출하는 장기다. 근육으로 이루어진 소변 저장 주머니로 요관과 요도가 연결되어 있다. 콩팥에서 노폐물을 걸러 흘러나오는 소변을 저장했다가 일정한 양의 소변이 차오르면 요도를 통해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을 한다. 우리 몸의 순환을 담당하는 최후의 보루이자 노폐물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셈이다.

여러 가지 이유로 방광의 기능이 떨어져 소변을 제때 제대로 비울 수 없게 되면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것은 물론, 의도치 않게 소변을 흘리는 불편을 느끼게 된다. 가장 큰 고통은 다양한 배뇨 장애다. 소변이 하루 8회 이상 자주 마려운 빈뇨, 소변을 볼 때 오랜 시간이 걸리는 지연뇨, 또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는 세뇨, 중간에 끊기는 단축뇨, 일을 다 보고 나서도 개운치 않은 잔뇨감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15분마다 한 번씩, 하루에 화장실을 수십 번을 찾는 등 마음대로 오줌을 참지 못해 일상생활 자체가 곤란해지기도 한다.

방광 기능이 약해지는 원인은 다양하다. 여성은 만성 방광염이나 과민성방광, 남성의 경우 전립선염이나 비대증으로 소변 곤란 증세를 겪으며 오랜 기간 문제를 안고 지내면 방광 기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장기 만성 환자 10명 중 8명 이상은 방광 기능이 현저히 떨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당장 방광염이나 전립선에 이상이 없는데도 방광 기능 저하로 고생하는 분들은 평소 소변을 꾹 참는 일이 잦은 경우다. 장기간에 걸쳐 오랜 시간 자주 소변을 참으면 방광이 늘어져 수축하는 힘이 약해진다.

방광의 소변 저장 기능이 떨어져 제대로 저장하지 못하면 자주 요의를 느끼는 빈뇨증상이 생긴다. 또한 탄력이 떨어져 꽉 짜주지 못하면 소변을 조금씩 자주 내보내고 잔뇨감에 시달린다.

간혹 디스크 같은 허리 수술 후유증, 방광 근처의 외과수술, 분만 후 방광 감각이 약해진 상태에서 소변이 많이 찰 때도 생길 수 있다. 또 여성은 분만이나 산부인과 수술 후 골반 근육이 약해지고 방광과 요도가 처져 방광 기능 저하로 이어지기도 한다.

방광 기능 저하를 나이 들어 나타나는 노화로만 여겨 방치하면 중병을 부를 수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방광 기능이 떨어진다는 질환 자체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방광을 수축시키는 콜린성 약물이나 근육이완제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기 어렵다. 오히려 방광 탄력이 저하돼 오랫동안 고생할 수 있다. 방광이 수축력을 잃어 방광 안의 소변을 제대로 비워낼 수 없는 상태가 지속되면 소변 줄을 착용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방광 기능을 회복하는 한의학적 치료는 약해진 방광의 탄력을 회복하고 소변 배출을 원활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비뇨 생식기 계통을 보호하는 육미지황탕 처방에 소변 기능을 개선하는 복분자, 차전자, 익지인 등 을 체질에 맞게 가감하여 처방하고 환자에 따라서는 하복부 침과 온열요법을 병행한다.

한방 치료는 방광의 건강성을 회복해 소변 저장량이 늘어나고 배출 능력이 좋아져 소변 후 잔료량이 줄고, 이렇게 소변 배출이 정상화되면 전반적인 신체 능력이 향상된다. 방광 기능이 약해져 소변 곤란 증세로 고통을 겪는 분들은 치료와 더불어 평소 아랫배를 따뜻하게 하고 아랫배와 허리를 자주 마사지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성형중독 26세女, 40회 6500만원 써 "가장 아팠던 건…"오은영 "금쪽이 바꿔!" 화났다…70세 母에 아이 맡기고 '막말'이찬원, 대구 막창집 효자였네…"남동생 학부모상담도 내가"양반은 피했다는 '삼치의 비밀'이은하 "시집도 못 가봤는데 유방암…하늘 무너졌다"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한의학 박사)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