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퍼팅감' 조은혜, KLPGA 정규투어 개인 최고의 라운드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

강명주 기자 입력 2022. 8. 13. 10: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이 12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590야드)에서 펼쳐지고 있다.

KLPGA 정규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조은혜가 첫날 9언더파 단독 선두에 올랐다.

"라이프 베스트는 10언더파"라고 밝힌 조은혜는 "정규투어에서의 공식 기록은 오늘이 최고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에 출전한 조은혜 프로가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이 12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590야드)에서 펼쳐지고 있다.



KLPGA 정규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조은혜가 첫날 9언더파 단독 선두에 올랐다.



 



조은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퍼트감이 정말 오랜만에 굉장히 좋았다. 장거리 퍼트를 많이 성공시켰는데, 퍼트감이 좋으니 샷감도 덩달아 좋아져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조은혜는 "라인이 잘 보여서 퍼트 라인에 대한 확신이 컸다. 쇼트 아이언도 굉장히 좋았다. 기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라이프 베스트는 10언더파"라고 밝힌 조은혜는 "정규투어에서의 공식 기록은 오늘이 최고다"라고 말했다.



조은혜는 "사실 이 코스가 처음이라 공식 연습 때부터 집중하고자 했고, 코스 공략법을 고심했다. 근데 퍼트 감과 터치 감이 괜찮아서 '잘되겠다' 싶었는데 이렇게까지 잘될 줄은 몰랐다"고덧붙였다.



 



상반기 마지막 대회와 하반기 첫 대회에서 연달아 컷 탈락한 조은혜는 "두 개 대회 연속으로 컷 탈락을 하니 솔직히 심리적으로 부담됐다. 그땐 정말 퍼트가 안됐었는데, 레슨도 받고 연습도 많이 하면서 좋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휴식기에 대해 조은혜는 "친구들과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 덕분에 골프에 대한 스트레스를 풀었다. 이후에는 웨이트도 하고 파3도 다니면서 부족한 점을 보완했다"고 근황을 소개했다.



 



조은혜는 보기 1개가 나온 상황에 대해 "그 홀이 제일 긴 홀인데, 5번 우드로 세 번째 샷을 쳐서 버디 찬스를 만들었다. 근데 넣으려는 마음이 너무 강해서 2미터 길었고, 3퍼트해서 보기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1라운드 때 기록한 10개의 버디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버디로 2번홀을 꼽은 조은혜는 "13미터의 버디 퍼트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사실 넣겠다고 과감하게 쳐서 만약 들어가지 않았다면 많이 클 정도였다. 그런데 그냥 홀 가운데로 들어가서 넣고도 당황했다"고 당시를 돌아보았다.



 



1라운드 선두로 처음 마친 조은혜는 "정말 기분 좋은데, 앞으로 이틀이 남았으니 차분히 하던 대로 연습하고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