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현장 목격한다면..전현무 "마음 정리돼", 박나래 "미쳐 날뛸 듯"

류원혜 기자 입력 2022. 8. 13. 10: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송인 전현무(45)가 연인의 바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멤버들이 밸런스 게임으로 '연인이 바람피운 걸 보기'와 '내가 바람피운 것 걸리기' 중 하나를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나는 내가 바람피운 게 낫다. (바람 피우는 것을 목격하면) 미쳐 날 뛸 것 같다"고 말했다.

키도 "나도 그렇다. 난 연인이 바람피운 거 보면 진짜 생활을 못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인 전현무(45)가 연인의 바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멤버들이 밸런스 게임으로 '연인이 바람피운 걸 보기'와 '내가 바람피운 것 걸리기' 중 하나를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나는 내가 바람피운 게 낫다. (바람 피우는 것을 목격하면) 미쳐 날 뛸 것 같다"고 말했다. 키도 "나도 그렇다. 난 연인이 바람피운 거 보면 진짜 생활을 못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전현무는 잠시 고민한 뒤 "나는 '바람피운 걸 보기'가 낫다. 왜냐하면 그걸 보는 순간에 마음이 딱 정리된다"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그런 일이 있었던 거냐. 왜 이렇게 담담하게 말하냐"고 물었고, 전현무는 "나는 상상력이 풍부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키는 "나이도 있으시지 않냐"며 전현무의 바람 목격을 기정사실화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성형중독 26세女, 40회 6500만원 써 "가장 아팠던 건…"오은영 "금쪽이 바꿔!" 화났다…70세 母에 아이 맡기고 '막말'이찬원, 대구 막창집 효자였네…"남동생 학부모상담도 내가"양반은 피했다는 '삼치의 비밀'이은하 "시집도 못 가봤는데 유방암…하늘 무너졌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