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머리에 덥수룩한 흰수염, 귀향 100일 맞는 문 전 대통령

임재섭 입력 2022. 8. 13. 09: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로 귀향한 지 100일을 맞는다.

하지만 평산마을로 내려온 이후 사저 근처에서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의 집회와 시위가 이어지면서 마을은 어수선해졌다.

앞서 민주당 경남도당, 부산·울산시당,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퇴임 100일을 앞두고 오는 14일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 퇴임 100일 발자취 영상 시청과 욕설·고성 집회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 발언대 행사, 평산마을 평온 기원 행진 등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형적인 은퇴자 모습..SNS 등 통해 모습 비춰
대규모 시위는 '잠잠'..1인 시위, 극우성향 유튜버 '활개'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로 귀향한 지 100일을 맞는다. 그동안 반소매 셔츠에 반바지와 제주 전통의상인 '갈옷'에 그을린 얼굴에 하얀 머리색과 덥수룩한 수염의 모습으로 SNS나 뉴스 등을 통해 모습을 비춰왔다.

사저 텃밭에서 처음 수확한 상추를 보여주며 뿌듯한 듯 웃는 모습부터 사저 뒤 '영남 알프스'(경남 밀양시·양산시, 울산시에 걸친 높이 1000m 이상 고산지대)로 불리는 영축산 산행 도중 컵라면을 먹는 모습, 애완견 '토리'를 데리고 김정숙 여사와 산행하는 모습 등을 SNS에서 볼 수 있다.

퇴임 후 갈옷을 자주 입어 '단발 신사', '갈옷 전도사'란 별명을 얻기도 했다. 최근에는 여유롭게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하지만 평산마을로 내려온 이후 사저 근처에서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의 집회와 시위가 이어지면서 마을은 어수선해졌다.

지금은 점차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지만, 1인 시위자나 극우 성향 유튜버들은 사저를 찍어 중계하거나 인터넷에 여전히 올리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한 평산마을은 귀향 100일을 맞아 특별한 이벤트 없이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다. 앞서 민주당 경남도당, 부산·울산시당,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퇴임 100일을 앞두고 오는 14일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 퇴임 100일 발자취 영상 시청과 욕설·고성 집회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 발언대 행사, 평산마을 평온 기원 행진 등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문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지금은 수해복구에 다 함께 힘을 모을 때"라며 퇴임 기념행사 자제를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행사를 취소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