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물 가뭄·폭염 다 견뎠는데..폭우에 쓰러져 망연자실

입력 2022. 8. 12. 19:40 수정 2022. 8. 12. 20:2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추석을 한 달도 안 남기고 물폭탄을 맞은 농민들 상심도 큽니다.

비닐하우스는 엉망이 됐고, 농작물들은 썩어서 버려야 합니다.

강경모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니다.

[기자]
분홍빛 복숭아들이 바닥에 나뒹굽니다.

최근 이어진 폭우를 이기지 못하고 땅에 떨어진 겁니다.

과수원 전체 면적의 4분의 1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추석 대목을 앞두고 수확의 꿈에 부풀었던 농민은 할 말을 잃었습니다.

[김종선 / 낙과 피해 농민]
"80년 만에 온 비니까 감당 못 하겠더라고요. 떨어진 거는 상품 가치가 없다보니 폐기처분이라고 봐야죠."

지난 8일부터 나흘간 여주에 내린 비는 600mm가 넘습니다.

상추를 심은 비닐하우스는 온통 물에 잠겼습니다.

어린 종묘부터 시설까지 온통 흙탕물을 뒤집어 써 못쓰게 됐습니다.

듬성 듬성 꽃은 남았지만 제대로 달린 호박은 찾기 힘듭니다.

바닥엔 물이 썩어 악취를 풍깁니다.

240mm 넘는 집중호우에 속절없이 당했습니다.

[김순애 / 침수 피해 농민]
"애 키우는 마음으로 키우는 건데 망가지니까 가슴이 아프죠. 농사를 20년째 했거든요. 이렇게 망가져 보기는 처음이에요."

한창 빨갛게 익어야 할 고추밭도 마찬가집니다.

이 고추밭은 집중 호우로 발목까지 물이 찼는데요. 수확을 앞둔 고추가 온통 누렇게 시들었습니다.

물이 빠진 논에선 드론을 이용한 방제가 한창입니다.

침수된 논은 도열병이나 흰잎 마름병같은 전염병이 창궐할 수 있는 만큼 머뭇거릴 틈이 없습니다.

이 동네에서만 여의도 면적 4배가 넘는 10만 제곱미터 논밭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유연훈 / 춘천 가정1리 이장]
"보기에는 멀쩡해도 벼 이삭이 생기는 과정에서 이게 물이 들어왔다 나갔기 때문에 수확이 반절 이상 준다고 봐야죠."

김장철에 출하되는 고랭지 배추도 비상입니다.

폭염에 폭우까지 더해져 곳곳이 누렇게 변했습니다.

[이한진 / 태백농협 농산물가공사업소장]
"장마 또 고온 또 장마 이렇게 하면서 정상적으로 생육할 수 있는 조건이 못 돼서 작황이 그렇게 썩 안 좋고…"

'농사는 하늘이 짓는다'는 말이 있지만, 올 여름은 유독 농민들에게 시련의 계절이 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강경모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석 박재덕
영상편집 : 변은민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