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마을]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은..비엔나 유일의 내집 마련 음악가

신연수 입력 2022. 8. 12. 17:46 수정 2022. 8. 12. 23: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름답지만 때로는 어렵게 느껴지는 클래식.

대중과 클래식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클래식을 쉽게 설명한 책이 여럿 나왔다.

비발디, 바흐, 헨델, 하이든(사진), 모차르트, 베토벤. 클래식을 잘 모르는 사람일지라도 한 번쯤은 들어본 바로크 고전시대 음악가들이다.

<클래식 유나이티드> (정경 지음, 똑똑한형제들)는 성악가이자 워너뮤직 코리아 상임이사로 재직 중인 정경이 국내 유명 클래식 아티스트 12명과 나눈 대화를 기반으로 쓴 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주의 클래식책

아름답지만 때로는 어렵게 느껴지는 클래식. 대중과 클래식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클래식을 쉽게 설명한 책이 여럿 나왔다.

<클래식이 알고 싶다: 고전의 전당 편>(안인모 지음, 위즈덤하우스)은 인기 클래식 팟캐스트 ‘클래식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는 피아니스트 안인모가 쓴 클래식 교양서다. 2019년 출간된 첫 번째 시리즈 ‘낭만 살롱 편’은 낭만주의 시대 대표 음악과 음악가를 알기 쉽게 접근해 호평받았다. 이번에 새로 출간한 ‘고전의 전당 편’은 17~18세기 바로크 고전 음악가를 소개한다.

비발디, 바흐, 헨델, 하이든(사진), 모차르트, 베토벤…. 클래식을 잘 모르는 사람일지라도 한 번쯤은 들어본 바로크 고전시대 음악가들이다. 책은 당시 거장들의 일상과 고민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예컨대 바흐는 ‘음악의 아버지’란 평가를 받지만 실은 어려운 경제 사정 때문에 고달픈 인생을 살았다. 하이든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유일한 음악가다. 마감 10분 전 곡을 완성한 벼락치기의 명수 모차르트,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부 천사였던 파가니니 등 교과서에서 단편적으로만 접했던 위대한 음악가들의 삶을 인간적인 시선으로 재조명한다.

클래식 입문자를 위한 맞춤형 콘텐츠도 다수 담겼다. 본문 중간 200여 개의 명곡을 바로 감상할 수 있는 QR코드가 삽입됐다. 꼭 알아야 할 클래식 용어를 정리한 ‘래알꼭알’ 코너와 더불어 음악가별 주요 리스트, 추천 명곡 플레이리스트 등이 실렸다.

<닥치고 슈베르트>(우벽송 지음, 목선재)는 성악가 우벽송의 인생과 슈베르트의 ‘겨울 나그네’ ‘아름다운 물레방앗간 아가씨’에 대한 독창적 해설을 담은 책이다. 성악가이자 시인, 현대미술가인 우벽송은 중학교 3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뒤 37년간 미국을 비롯해 이탈리아, 독일 등에서 이방인이자 나그네로 살아왔다. 줄리아드 음악학교 입학시험에서 고배를 마신 이야기, 오페라 가수의 꿈을 위해 독일 뮌헨 음대를 다니고 돈을 벌기 위해 단역 배우를 한 에피소드 등을 통해 예술가의 고단한 삶이 드러난다.

책에는 그의 삶뿐 아니라 슈베르트에 대한 애정이 묘사된다. 우벽송은 성악가로서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 나그네’와 ‘아름다운 물레방앗간 아가씨’ 등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연습했다. 책에선 이 연가곡에 나오는 노래들을 독특한 어법과 철학으로 설명한다. 슈베르트라는 매개를 통해 쏟아내는 예술가로서의 삶과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클래식 유나이티드>(정경 지음, 똑똑한형제들)는 성악가이자 워너뮤직 코리아 상임이사로 재직 중인 정경이 국내 유명 클래식 아티스트 12명과 나눈 대화를 기반으로 쓴 책이다. 저자는 매주 라디오 진행을 통해 만나는 대가들의 마음가짐과 가치관에 감명받고 그 감동을 많은 독자에게 공유하고자 펜을 들었다고 했다. 지휘자 윤의중,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첼리스트 양성원, 피아니스트 박종화 등 본인의 전공에서 정점을 찍은 아티스트들이 연주자이자 교육자로 사는 진솔한 이야기가 담겼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