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주종목 아닌 자유형 50m서 1위

김기중 입력 2022. 8. 12. 1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자신의 주종목이 아닌 자유형 50m에서 한국 기록을 가진 양재훈(24·강원도청)을 제치고 우승했다.

황선우는 12일 전주완산수영장에서 열린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첫날 남자 일반부 자유형 50m 결승에서 22초7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수영장에서 열린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남자 50m 결승에서 황선우 선수가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자신의 주종목이 아닌 자유형 50m에서 한국 기록을 가진 양재훈(24·강원도청)을 제치고 우승했다.

황선우는 12일 전주완산수영장에서 열린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첫날 남자 일반부 자유형 50m 결승에서 22초7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비록 지난해 10월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에서 1위를 차지할 때 작성한 자신의 최고 기록(22초23)을 경신하지는 못했지만 이날 결승에 나선 8명 중 유일하게 22초대 기록을 내고 1위에 올랐다.

한국 기록(22초16) 보유자인 양재훈이 23초09에 물살을 갈라 2위에 자리했다. 임성혁(고양시청·23초10)이 그 뒤를 이었다.

황선우는 이날 오전 열린 일반부 예선에서도 혼자서만 22초대(22초95) 기록으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의 주 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이지만 스피드 훈련의 과정으로 이번 대회에서는 자유형 50m를 뛰었다.

이날 남자 자유형 50m에서 가장 빨랐던 선수는 22초59 만에 터치패드를 찍은 대학부 1위 김진원(한국체대)이었다.

이번 대회는 지난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이후 황선우가 처음 치른 공식전이다.

황선우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따 한국 선수로는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황선우는 13일에는 접영 100m 경기에 출전해 한국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역시 주 종목이 아님에도 황선우는 올해 4월 열린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접영 100m에서 52초36이라는 좋은 기록을 냈다. 양재훈이 가진 한국 기록(52초33)과는 불과 0.03초 차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