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마을] '테슬라 평전' 탐독한 머스크, '1200조원 기업' 만들다

방준식 입력 2022. 8. 12. 17:44 수정 2022. 8. 12.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최고의 전기차 기업 테슬라.

사람들은 테슬라의 주가와 성공 스토리에만 관심을 갖고, 정작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의 서재에 꽂힌 책들에는 관심이 없다.

머스크의 서재에 등장하는 첫 번째 책은 <니콜라 테슬라 평전> 이다.

2003년 창업한 테슬라는 이제 에디슨이 만든 제너럴일렉트릭(GE)을 가볍게 꺾고 시총 1200조원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재에서 탄생한 위대한 CEO들
최종훈 지음
피톤치드
368쪽│2만원

세계 최고의 전기차 기업 테슬라. 사람들은 테슬라의 주가와 성공 스토리에만 관심을 갖고, 정작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의 서재에 꽂힌 책들에는 관심이 없다. 흔히 글로벌 테크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은 하루종일 컴퓨터를 만지며 일을 한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기술과 공학의 최전선에 있는 기업가일수록 독서를 통해 더 깊은 인문학적 상상력을 얻으려고 노력한다. 해마다 여름이면 ‘독서광’ 빌 게이츠가 비행기에 책을 한 무더기 싣고 자신의 별장에 들어가 독서 삼매경에 빠지는 이유다.

<서재에서 탄생한 위대한 CEO들>을 쓴 저자 최종훈은 12명의 글로벌 기업 CEO들이 언급한 서적을 분석했다. 일론 머스크는 <제로 투 원>, 피터 틸은 <오리지널스> 등이 그들의 서재에 꽂혀 있다. 저자는 그 가운데 36권의 책을 골라 소개했다.

머스크의 서재에 등장하는 첫 번째 책은 <니콜라 테슬라 평전>이다. 테슬라는 1856년 7월 9일 번개가 내려치던 날 크로아티아에서 태어났다. 젊은 시절 술과 놀음에 허우적대던 그는 에디슨 공장에서 일하면서 교류 모터에 눈을 뜬다. 그리고 1884년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며 미국으로 건너갔지만 에디슨과의 직류-교류 경쟁에서 처참히 패배한다. 말년에는 공짜 전기, 화성인과 대화하는 로봇 등 허황된 개발 이야기를 하다가 그렇게 세상에서 잊혀졌다.

이 모습은 징집을 피해 남아공을 떠나 미국으로 간 머스크의 일화를 생각나게 한다. 그는 모두가 허황되다고 말한 전기차 보급에 성공하더니, 화성으로 이주하기 위해 로켓 스페이스X를 발사했다.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고 의사소통이 가능한 인간형 로봇도 만들겠다고 말한다. 2003년 창업한 테슬라는 이제 에디슨이 만든 제너럴일렉트릭(GE)을 가볍게 꺾고 시총 1200조원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찰리 멍거 벅셔해서웨이 부회장은 사석에서 이런 말을 자주 한다고 한다. “내 평생 책을 꾸준히 읽지 않는데도 똑똑한 사람은 본 적이 없다. 여러분은 워런과 내가 얼마나 많은 책을 읽는지 알게 되면 깜짝 놀랄 것이다.”

저자는 “CEO들의 필독서를 훔쳐보는 것만으로도 그들의 영감과 시장을 꿰뚫은 통찰력의 근원을 만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방준식 기자 silv0000@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