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29억..전년비 503.2% 증가

최기성 입력 2022. 8. 12. 17: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STX(대표이사 박상준)는 올해 상반기(1~6월)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보다 500% 넘게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STX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별도 기준 매출은 4420억원, 영업이익은 129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6.3%, 503.2%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264.4% 크게 늘어난 11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이후 올 들어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이어간 셈이다.

STX는 이 기간 동안 에너지, 원자재 수출입, 기계?엔진, 해운?물류 등 주요 사업군 전반에서 좋은 실적을 올렸다.

바이오매스나 2차 전지 소재 등 친환경 고부가 가치 사업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 실적을 끌어올렸다.

해운 시황의 추세를 전략적으로 판단, 해운 사업 부문에서 수익을 극대화한 것도 주효했다.

STX 관계자는 "STX는 2018년 채권단 관리 기업 체제를 벗어난 후 글로벌 전문 무역상사로 거듭나기 위해 고위험 사업과 저수익 아이템을 과감히 정리하고 관리 프로세스를 강화해 왔다"며 "이러한 경영 체질 개선 노력으로 지난해 흑자 전환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도 실적 개선을 이루며 회사 전체 외형과 수익성이 모두 개선되는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올 하반기 경기침체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에 나서고, 동시에 에너지 중심의 신규 아이템 발굴에 적극 나서며 성장 기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