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선호, 월드컵서 캐나다 완파

이용익 입력 2022. 8. 12. 17: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U-20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 앞서 C조 선두

황인선호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첫 경기에서 캐나다를 2대0으로 완파하고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남녀 축구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사상 처음 여성 사령탑에 오른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캐나다와 겨룬 U-20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캐나다의 자책골과 문하연(강원도립대)의 추가골을 더해 2대0 무실점 승리를 일궈냈다.

신체 조건이 좋은 캐나다를 만났지만 한국 대표팀은 빠른 스피드와 많은 활동량을 살려 상대를 제대로 압박했다. 그 결실은 후반 들어 나왔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배예빈(포항여전고)의 킥을 캐나다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공이 자책골로 연결된 것이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17분에 얻은 코너킥 상황에서도 추가 득점하는 데 성공했다. 배예빈이 올린 공을 문하연이 뛰어올라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집중력을 발휘한 우리 선수들은 그대로 무실점을 유지하며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황인선호는 승점 3점(골 득실 +2)을 따내며 앞서 프랑스를 1대0으로 물리친 나이지리아에 골 득실에서 앞서 C조 1위에 올랐다. 이제 오는 15일 나이지리아와 2차전, 18일 프랑스와 3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황 감독은 "최초의 여성 감독이라는 부담감이 있었는데 후배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들을 하자고 강조한 부분이 잘됐다"고 말했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