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4E 전투기 서해상 추락..조종사 2명 무사탈출

한예경 입력 2022. 8. 12. 16:03 수정 2022. 8. 12. 16: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공군 F-4E 전투기 1대 서해상 추락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공군 F-4E 전투기가 1대가 추락했으나 조종사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했다.

사고기는 도입한 지 40년이 넘은 노후 기종으로, 공군은 F-4E를 올해 포함 3년 더 운용하고 2024년께 퇴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2000년 이후 이번까지 F-4E 6대가 추락하는 등 사고가 잦아지면서 조기 퇴역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공군은 12일 낮 12시 20분께 F-4E 전투기 1대가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 남쪽 9㎞ 지점에서 임무 중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고기는 이날 오전 11시 41분경 경기 수원기지를 이륙해 임무 수행 후 귀환 중이었다.

조종사 2명은 엔진 화재를 인지하고 민가가 없는 해안가 지역으로 기수를 돌려 비상 탈출했다고 공군은 전했다. 비상 탈출에 성공한 이들 조종사는 현재 항공우주의료원에 후송되어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공군은 "현재까지 확인된 민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공군은 현재 정찰자산 및 비상대기 전력을 제외한 모든 기종의 비행을 중지했으며, F-4E 기종은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비행을 중지할 예정이다.

이 전투기는 1979년 4월 도입해 40년이 넘었다. 현재 한국 공군은 F-4E 20여 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4년께 퇴출 예정이다. F-4E는 생산한 지 50년 가까이 된 노후 전투기로 사고가 잦고 공군 조종사의 사기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예전에도 퇴출 계획이 수립됐지만, 수명이 연장돼 왔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