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나러 갑니다' 현실판 '은밀하게 위대하게'..이웃집 할머니가 北 간첩이라면?

입력 2022. 8. 12. 15:5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는 8월 14일(일)에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연출 김군래/작가 장주연, 이하 ‘이만갑’)에서는 세계 첩보사에 한 획을 그은 북한 여간첩에 대해 조명한다.

1992년 14대 대선에서는 김영삼 후보와 김대중 후보가 격돌하며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대접전이 펼쳐졌다. 그런데 대선이 치러지기 두 달 전, ‘남한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이라는 대규모 간첩단이 발각되며 대선판에 영향을 끼쳤는데. 당시 안기부는 간첩단의 조직원이 무려 400여 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 이들이 북한으로부터 활동금을 지원받고 간첩 표식까지 만들어 활동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날 ‘이만갑’에서는 당시 대규모 간첩단이 접선했던 방법은 무엇이지 공개한다.

먼저, ‘남한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의 총책이었던 한 남자에 대해서 알아본다. 북한으로부터 ‘대둔산 11호’라는 코드명을 부여 받은 그는 간첩 활동 지령을 받은 것은 물론, 잠수함을 타고 북한에 다녀오기까지 했다. 하지만 그가 이 대규모 간첩단의 최종 보스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수사는 미궁 속으로 빠진다. 이후 중부지역당의 우두머리를 검거하기 위한 안기부의 끈질긴 추적이 이어지던 가운데, 안기부는 ‘방범 순찰함’과 ‘개업식 볼펜’이라는 단서를 얻게 된다. 과연 두 단서를 실마리로 간첩 조직 보스를 찾을 수 있었는지, 안기부와 간첩 조직 보스의 숨 막히는 술래잡기는 오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규모 간첩단을 조직하고 조종했던 北 간첩 우두머리의 정체가 밝혀지는데. 그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70대 할머니 모습이었다. 심지어 그는 더 할머니 같은 외모를 연출하기 위해 생니를 뽑기까지 뽑았다고. 무려 10년에 걸쳐 한국에서 간첩으로 활동했던 그는 철저히 자신을 숨기며, 정체를 숨기기 위해 ‘이런 행동’까지 했다고 해 출연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또 그의 고향은 한국이며 진짜 가족도 한국에 남아있다고 해 다시 한번 충격을 주는데. 그는 어떤 이유로 북한 간첩이 된 것인지, ‘이만갑’에서 만나본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리얼 서스펜스! 세계 첩보사에 한 획을 그은 북한 여간첩의 이야기는 8월 14일 일요일 밤 11시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