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그쳐 야외활동 하려고 했는데..서울, 서남권에 오존주의보

전종헌 입력 2022. 8. 12. 15: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폭우가 멈추자 이번에는 오존주의보다.

12일 오후 3시 서울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등 7곳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의 주민은 외출과 실외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고농도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폐 등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존은 대기 중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서울시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 주의보를 발령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 심혈관 질환자 등은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불필요한 승용차 사용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