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만에 하락세 멈춰"..尹, 직무수행 긍정 25% 부정 66% [갤럽]

맹성규 입력 2022. 8. 12. 14:03 수정 2022. 8. 12. 15: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가 25%로 조사되면서 하락세가 6월 2주 이후 두 달여만에 일단 멈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평가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응답률 12.2%)결과, 긍정 응답은 25%, 부정 응답은 66%였다. '어느 쪽도 아니다' 2%, '모름·응답거절'은 6%였다.

전주 조사 대비 긍정 평가는 1%포인트 오른 반면 부정 평가는 동일한 수치다.

갤럽은 "두 달간 이어졌던 대통령 긍정평가 하락·부정평가 상승세가 일단 멈췄다"고 평가했다.

[자료 제공 = 한국 갤럽]
긍정 평가 이유로는 △열심히 한다(15%) △전반적으로 잘한다(7%) △부동산 정책(5%) △주관·소신, 전 정권 극복, 결단력·추진·뚝심, 소통(이상 4%) △공정·정의·원칙, 외교, 기대감, 서민 정책·복지, 재난 대응(이상 3%) 순으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인사(24%) △경험·자질 부족(14%) △재난 대응, 독단적·일방적(이상 6%) △소통 미흡, 전반적으로 잘못한다(이상 5%) △직무 태도(4%)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정책 비전 부족,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7%, 국민의힘 34%, 정의당 4%로 나타났다. 전주보다 민주당은 2%포인트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같았다.

윤 대통령은 오는 17일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이한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100일 무렵 직무 수행 긍정률은 제13대 대통령 노태우 57%(1988년 6월), 제14대 대통령 김영삼 83%(1993년 6월),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62%(1998년 6월), 제16대 대통령 노무현 40%(2003년 5월 31일), 제17대 대통령 이명박 21%(2008년 5월31일), 제18대 대통령 박근혜 53%(2013년 6월 3~5일), 제19대 대통령 문재인 78%(2017년 8월 16~17일)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