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브랜슨 우주업체 버진 오빗, 한국 제이스페이스홀딩스와 한국 서비스 계약

이새봄 입력 2022. 8. 12. 13: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항공기를 이용해 위성 로켓을 공중에서 발사시키는 런처원(LauncherOne) 서비스가 머지않은 미래에 한국에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의 제이스페이스홀딩스는 최근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의 버진그룹 계열인 버진 오빗(Virgin Orbit)과 계약을 맺고 이런 서비스를 한국에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런처원은 버진 오빗의 항공기 코스믹걸(Cosmic Girl)에 탑재된 위성로켓으로 최대 500kg의 물체를 지구 저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소형 위성 전담용 발사체다. 위성을 고고도 상공에서 발사하기 때문에 현재 우리나라 나로도 우주센터의 지상발사 방식보다 연료가 덜 들고 기상상황의 구애를 거의 받지 않는다. 기존의 공항 활주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시설 인프라가 필요하지 않다.

버진 오빗은 지난해 1월17일 캘리포니아 모하비 우주공항에서 런처원 실험에 성공한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상용 서비스에 들어갔다. 버진 오빗이 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정식 계약을 맺은 것은 아시아에서 한국의 제이스페이스홀딩스가 최초다.

런처원은 주로 상업용 소형 위성이 대상이다.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설리번은 2033년까지 소형 위성이 2만기 이상 발사될 것으로 것으로 전망했다. 제이스페이스홀딩스는 우리나라에서 5G, 6G 서비스를 하고 있거나 계획 중인 통신과 방송사, 자율주행차를 준비 중인 자동차 회사 등이 주요 고객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새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