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없는 일본 아직도..'망상'까지 충격적 (세계 다크투어) [TV종합]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2. 8. 12. 08: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JTBC '세계 다크투어'가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담은 현장을 찾았다.

11일 방송된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8.15 광복절을 맞이해 우리나라의 어두운 과거를 조명하며 현장 보존과 역사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이 스스로를 2차 세계대전의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이정현 말대로 일본은 부끄러운 과거를 감추기 위해 역사 왜곡을 저지르고 있는 상황.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JTBC ‘세계 다크투어’가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담은 현장을 찾았다.

11일 방송된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8.15 광복절을 맞이해 우리나라의 어두운 과거를 조명하며 현장 보존과 역사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역사여행작가 박광일 다크가이드와 함께 태평양 전쟁이 발발했던 미국 하와이로 출발했다. 경제적 불황을 전쟁을 통해 해결하고자 했던 일본은 당시 식민지였던 조선을 넘어 중국, 동남아시아, 그리고 진주만까지 공격하며 야욕을 드러냈다.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군수물자와 병력이 필요했을 터. 일본은 군수물자를 보강하고자 식민지 조선의 인적, 물적 자원을 남김없이 빼앗아갔다. 무고한 조선 사람들은 ‘지옥의 섬’이라고 불리는 군함도로 끌려가 강도 높은 강제 노역에 시달려야만 했다.

특히 2015년 군함도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수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았지만 어디에서도 강제 노역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식민지 백성들의 피와 땀을 기반으로 발전을 이룩했음에도 이러한 사실을 감추는 일본 정부 태도는 분노를 유발했다.

또한, 일본 내에 유일하게 남은 조선인 강제 노역 기념관마저도 주변의 부정적인 시선과 운영비의 억압으로 상시 개관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해 씁쓸함을 자아냈다. 과거 강제 노역의 피해자였던 고(故) 이정호 선생이 역사를 기록하기 위해 직접 자료를 모으고 세운 장소인 만큼 박광일 다크가이드는 현장 보존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렇게 식민지 조선의 모든 것을 앗아갔지만 전쟁은 점점 길어져 갔다. 광기에 휩싸인 일본은 생필품을 모조리 빼앗아 무기를 제작하고 여성들은 일본군 위안부로 끌고 가는 등 수탈 정책을 극대화했다. 이러한 흔적을 확인하기 위해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식민지 쌀 수탈의 중심지였던 전라북도 군산으로 향했다.

곡창지대와 밀접한 항구도시 군산을 선택한 일제는 오직 쌀 수탈을 목적으로 기차 노선을 개척하고 부두를 건설했다. “순전히 자기들을 위해 만든 것”이라는 봉태규의 말은 일제가 조선의 발전과 근대화를 도왔다는 친일파의 논리를 정면으로 반박하며 통쾌함을 안겼다.

선을 넘는 일제의 만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문화재를 강탈하고 청년들을 징집해 전쟁터로 내몰았던 것. 여기에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을 방어하기 위해 제주도를 자신들의 군사 거점으로 결정, 주민들을 강제 동원해 진지를 구축하고 격납고를 만들며 국토까지 훼손했다. 아름다운 휴양지 제주도 곳곳에서 발견된 일제의 흔적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이 스스로를 2차 세계대전의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이정현 말대로 일본은 부끄러운 과거를 감추기 위해 역사 왜곡을 저지르고 있는 상황. 이어 봉태규는 “우리가 더 정확히 알고 있어야 나중에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해 교육의 중요성을 여실히 체감하게 했다.

이처럼 ‘세계 다크투어’는 역사를 증명하는 가장 중요한 증거인 현장을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하고 있다.

한편 18일에는 올여름 다크 투어리스트 이정현이 강력추천하는 다크한 여행지를 담은 ‘세계 다크투어’ 하이라이트가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