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중 하나는 죽어야 끝나"..이유리vs정상훈, 피 튀기는 결투 예고(마녀는 살아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22. 8. 12. 08: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녀는 살아있다' 이유리, 정상훈 부부가 피 튀기는 결투를 펼친다.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연출 김윤철/ 극본 박파란/ 제작 하이그라운드, 제이에스픽쳐스, 대단한이야기) 8회 방송에서는 잠잠한 줄 알았던 공마리(이유리 분)의 트라우마가 도지며 피할 수 없는 공마리 대 이낙구(정상훈 분)의 진흙탕 싸움 2라운드가 시작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마녀는 살아있다’ 이유리, 정상훈 부부가 피 튀기는 결투를 펼친다.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연출 김윤철/ 극본 박파란/ 제작 하이그라운드, 제이에스픽쳐스, 대단한이야기) 8회 방송에서는 잠잠한 줄 알았던 공마리(이유리 분)의 트라우마가 도지며 피할 수 없는 공마리 대 이낙구(정상훈 분)의 진흙탕 싸움 2라운드가 시작된다.

지난 7회 방송에서 유학 중이던 딸 이수지(김예겸 분)가 집으로 돌아와 공마리, 이낙구 부부 사이에 변화가 일어날 것임을 짐작케 했다. 최종병기 딸의 등장으로 인해 공마리, 이낙구 부부의 전쟁에도 또 한 번 새로운 폭풍이 몰아칠 것을 짐작게 하는 상황.

이 과정에서 공마리는 이낙구로 인해 트라우마를 건드리는 데자뷰를 경험하며 일말의 동정심과 정조차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한다. 공개된 사진 속 비에 젖은 공마리, 이낙구의 모습만 봐도 이들 사이에 벌어진 사태가 심각함을 예상할 수 있다. 상대방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표정과 눈빛에선 서로를 향한 부정적인 감정이 가득 담겨 있다.

이낙구 역시 자신과 임고은 사이를 끊임없이 방해하는 공마리 때문에 참아왔던 분노와 살기를 터뜨리며 점점 관계를 돌이킬 수 없게 만든다고. 이에 공마리는 '둘 중 하나는 죽어야 끝나겠다'라는 무시무시한 깨달음을 얻고 사별 프로젝트를 하나하나씩 계획, 죽음도 막을 수 없는 마리낙구 부부의 난장판 이혼 싸움이 보는 이들을 자극할 예정이다.

한편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 8회는 오는 13일(토)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