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7월 생산자물가 9.8%↑..에너지가격 하락에 상승폭 둔화

강민경 기자 입력 2022. 8. 11. 23: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11.3%)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상승폭이 축소된 건 에너지 가격이 가격이 전월대비 9% 하락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생산자물가는 추후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는 점에서 PPI 상승폭 둔화는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고 내려가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 가능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에너지 가격 전월대비 9% 하락함에 따라 도매물가 상승폭 하락
미국 오클라호마주 쿠싱의 원유수송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11.3%)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7월 PPI가 전년동월 대비 9.8% 올랐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0.4%)를 밑도는 수치다.

상승폭이 축소된 건 에너지 가격이 가격이 전월대비 9% 하락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전월대비 16.7% 떨어졌는데, 로이터는 이것이 상품 가격 하락의 주 요인이었다거 분석했다. 이 밖에 경유와 액화천연가스, 주택용 천연가스의 가격도 대폭 하락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 등을 제외한 근원 PPI는 전년동월 대비 5.8% 올랐다. 역시 지난 6월(6.4%)보다는 상승폭이 줄었다.

생산자물가는 추후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는 점에서 PPI 상승폭 둔화는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고 내려가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 가능하다.

마히르 라시드 옥스퍼드이코노믹스 분석가는 "연간 인플레이션이 잠재적으로 최고점을 찍었다는 건 소비자와 기업, 그리고 연방준비제도에 환영할 신호"라면서도 "물가 변동은 연말까지 지속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