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선문 삼킬 정도"..칠레 '초대형 싱크홀' 2배 커졌다

김경훈 기자 입력 2022. 8. 11. 2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칠레 북부 지역에서 발견된 초대형 싱크홀이 일주일 사이 2배로 커지는 등 붕괴가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칠레 아타카마 지역 티에라아마리야에서 발견된 싱크홀의 현재 지름은 50m에 달한다.

싱크홀이 발생한 위치는 주거지역과는 1㎞ 정도 떨어져 있어 인명피해는 없는 상황이지만 붕괴가 계속될 경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산 근처서 발생 '지름 50m'..인명피해는 없어
칠레 북부에 생긴 초대형 싱크홀./사진=CBS 방송화면 캡처
[서울경제]

칠레 북부 지역에서 발견된 초대형 싱크홀이 일주일 사이 2배로 커지는 등 붕괴가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칠레 아타카마 지역 티에라아마리야에서 발견된 싱크홀의 현재 지름은 50m에 달한다. 지난달 30일 처음 발견됐을 때의 지름은 25m에 깊이는 200m 정도로 파악됐다.

로이터는 해당 싱크홀의 규모가 "프랑스 파리의 개선문(높이 51m·지름 45m)이 완전히 잠길 정도"라고 상황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시애틀에 있는 184m 높이의 스페이스 니들과 브라질 리우의 랜드마크인 예수상 6개가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크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싱크홀은 지난달 30일 캐나다 룬딘 광업이 운영하는 알카파로사 광산 근처에서 발생했다. 수도 산티아고에서는 665㎞ 정도 떨어진 곳으로 룬딘 측은 당시 싱크홀로 인해 노동자나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칠레 국립지질광업국이 해당 광산에 조업 중단을 명령한 채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 중인 가운데 싱크홀 발생의 구체적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광산 조업 과정에서 지반이 불안정해졌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싱크홀이 발생한 위치는 주거지역과는 1㎞ 정도 떨어져 있어 인명피해는 없는 상황이지만 붕괴가 계속될 경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국립지질광산국은 물을 빼내기 위해 펌프를 설치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광산 지하실을 조사해 과잉 추출 가능성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