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 평화의 댐 인근서 남자아이 숨진 채 발견..북한 주민 가능성

전종헌 입력 2022. 8. 11. 19: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강원도 화천군 평화의 댐 인근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자아이 시신이 발견됐다. 군과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화천군 화천읍 동촌리 평화의 댐 선착장 인근에서 10세 안팎으로 보이는 신원 미상의 남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남자아이는 키 120cm 정도로 반소매 셔츠와 반바지 차림으로 부패 정도가 심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이 일대에서 남자아이에 대한 실종신고는 사전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지역에서 실종신고가 없었던 점과 시체의 부패 정도, 옷차림으로 판단해 이번 호우와는 관계없이 북한에서 떠내려 왔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의 댐 인근에서는 수년 전에도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된 바 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