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영홍 측근, 불법도박장 개설로 1심 실형

보도국 입력 2022. 8. 11. 18: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라임 사태'의 배후로 꼽히는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회장의 측근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도박공간개설과 외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정모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018년 말부터 라임펀드 자금으로 인수한 필리핀의 한 리조트에서 도박장을 운영하며 320억 원대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습니다.

이렇게 조성한 수익은 도박장 실소유주인 김 회장의 해외 도피 자금으로 활용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라임사태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도박공간개설 #외환거래법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