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니..어디서 약을 팔아" 점주 분노

김송이 기자 입력 2022. 8. 11. 10:19 수정 2022. 8. 11. 10: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달 치킨 2만원 시대가 열린 가운데 대형마트의 가성비 치킨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반값에 팔아도 남는다"는 마트 측 말에 한 치킨집 사장이 분노했다.

거래 명세서를 찍어 올릴 수도 있다는 A씨는 "염지 가격도 ㎏당 100원 올랐다. 마트는 가게 임대료도 안 내고 전기세, 가스비, 세금 이런 거 한 푼도 안 내? 너네들은 매장 차릴 때 드는 투자비용 감가상각은 생각도 안 하잖아"라며 치킨집 운영의 고충을 피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배달 치킨 2만원 시대가 열린 가운데 대형마트의 가성비 치킨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반값에 팔아도 남는다"는 마트 측 말에 한 치킨집 사장이 분노했다.

9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홈플러스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를 담은 영상이 올라왔다. 당당치킨 메뉴개발 총괄책임자는 '치킨 한 마리 가격 6990원이 가능한 이유'에 관해 묻자,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라고 답했다. 그는 "재료를 대량 구매하고 유통 구조를 단순화했다"며 "박리다매이긴 하지만 저희도 손해 보면서 장사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마진이 남는다'는 말에 화가 난 한 치킨집 사장 A씨가 노발대발 반박 글을 올렸고, A씨의 글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을 불러오고 있다.

A씨는 "6990원에도 남는다고? 어디서 약을 팔아"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인건비는 안 따지냐"며 "자꾸 치킨집 비싸다고 하는데 내가 토요일에 받은 생닭이 마리당 4500원, 지난주 받은 식용유 한 통이 67000원"이라고 했다.

거래 명세서를 찍어 올릴 수도 있다는 A씨는 "염지 가격도 ㎏당 100원 올랐다. 마트는 가게 임대료도 안 내고 전기세, 가스비, 세금 이런 거 한 푼도 안 내? 너네들은 매장 차릴 때 드는 투자비용 감가상각은 생각도 안 하잖아"라며 치킨집 운영의 고충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구한텐 목숨이 걸린 생업이다. 제발 정의로운척하지 좀 마"라며 절박한 심정을 드러냈다. A씨의 글은 곧 각종 커뮤니티로 퍼져나갔고 사람들 사이에서는 A씨의 글에 대한 온도차가 극명하게 갈렸다.

한쪽에서는 "한 마리 기준 30% 최소 마진이라 계산해도 7000원은 솔직히 말이 안 됩니다. 인건비를 생각해 보세요", "대형 마트에서 이익률 생각 안 하고 고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의 일환으로 내놓은 상품이랑 생계를 위한 판매를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면 안 되죠", "힘든 거 이해합니다. 체인점은 재료 공급을 임의대로 할 수도 없으니 원가절감도 힘들죠" 등 A씨의 말에 공감을 보내는 의견이 이어졌다.

하지만 다른 누리꾼들은 A씨의 분노의 화살이 잘못된 곳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니까 그걸 본사한테 따지세요. 왜 마트에 따지나요", "4500원에 생닭 공급하는 본사가 잘못됐다는 생각 안 합니까?", "마트에 따지지 말고 본인 거래처, 유통마진 남기는 쪽에 따지세요" 등 유통구조의 근본적인 문제를 짚으며 여전히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도 많았다.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는 말에 분노한 치킨집 사장 A씨의 글. ⓒ 뉴스1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