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꽁초 치킨' 논란 거세지자..해당 매장 "폐업 결정"

최아영 입력 2022. 8. 11. 09:21 수정 2022. 8. 12. 09: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남 마산 지역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배달한 치킨에서 기름에 튀긴 담배꽁초가 나와 논란이 일자 해당 가맹점이 폐업을 결정했다.

10일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에서 "믿고 찾아주신 고객 여러분께 이번에 발생한 위생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고객분에게 발생한 문제를 신속하게 인정하고 조치하지 못하는 미흡한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매장에 본사 직권으로 1차적으로 15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2차적으로 가맹점주 협의회와 회의를 통해 추가적인 징계를 결정하던 중에 문제의 매장 점주가 '브랜드와 다른 가맹점주들에게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며 폐업 결정을 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점주 협의회와 본사 일동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본사에서의 고객 대응을 담당한 직원 또한 감봉과 해당 업무에서 배제시켜 차후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해당 피해를 입은 고객분께는 일과가 있으신 관계로 금일 내로 본사 관리자가 직접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 9일 소비자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치킨을 시켰는데 담배 튀김이 왔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치킨과 함께 튀겨진 담배꽁초가 들어있었다. 담배 브랜드까지 선명하게 보였다.

그는 매장에 전화해서 따지고 배달 앱을 통해 환불받았지만, 매장 측 태도에 화가 났다고 했다.

A씨는 "사장님이 여자, 남자 두 분이신 것 같은데 두 분 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며 나 몰라라 하시더니 '감자튀김 아니냐'며 먹어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담배 제품명까지 적혀 있는데 '맛있게 드세요'라고 해서 어이가 없었다"며 "화가 나서 어떻게 먹냐니까 '그것만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해당 사장이 A씨의 집을 방문해 직접 보고 담배임을 인정했다. A씨가 본사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 사실을 신고하겠다고 하자 사장은 "젊은 사람이 그렇게 살지 말라"고 윽박지르고 갔다고 전했다.

본사 측도 "그 지점 사장님들 담배 안 핀다"는 답변을 내놓아 논란을 키웠다.

[최아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