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 인사이트] 제레미 시걸 "美 연준, 0.5%p 금리인상 후 두 차례 0.25%p 인상해야..인플레 전망 밝아"

고유미 외신캐스터 입력 2022. 8. 11. 07: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경제와이드 모닝벨 '모닝 인사이트' - 고유미 외신캐스터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의 전략을 직접 들어보는 모닝 인사이트입니다.

미국의 7월 물가지표에 연준의 다음 달 금리인상 폭이 당초 시장이 예상한 0.75%P가 아닌, 0.5%P 쪽으로 급격히 무게가 실리고 있는데요. 

월가의 대표적인 강세론자, 제레미 시걸 미국 와튼스쿨 교수는 연준이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려면 0.5%P 금리인상 이후 0.25%P 인상을 두 차례 단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플레이션 전망이 좋다며, 연준이 앞으로 긴축을 더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제레미 시걸 / 美 와튼스쿨 교수 :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려면 금리를 0.5%p 인상한 후 두 차례 0.25%p 인상해야 할 것입니다. 실제로 주택시장을 살펴보면 판매가가 오르지 않고 완화되고 있습니다. 임대가는 여전히 오르고 있지만 이전만큼은 아닙니다. 이는 수개월 동안 인플레이션 지표에 반영되지 않을 것입니다. 연준은 이와 같은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지표의 30%는 계속해서 매우 높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외의 경우 인플레이션 전망이 좋아 보입니다. 연준이 긴축을 더 완화할 수 있을 듯합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